3분기 증권사 순익 8959억…전분기 대비 14% 줄었다

입력 2023-12-01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증권사 재무건전성 양호…순자본비율, 규제비율 상회

(출처=금융감독원)
(출처=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은 올해 3분기 증권회사(60개) 순이익은 8959억 원으로 전 분기(1조466억 원) 대비 14.4%(1507억 원) 줄었다고 30일 밝혔다.

수탁수수료는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나, IB 업무 위축 및 부동산익스포져 관련 평가손실 등에 주로 기인했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다만 누적 기준으로 보면 올해 들어 3분기까지 순이익은 5조8038억 원으로 전년 동기(4조7239억 원) 대비 22.9%(1조799억 원) 증가했다.

3분기까지 누적 자기자본이익률은 5.7%로 전년 동기 5.7%와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올 3분기 증권회사 수수료수익은 3조1484억 원으로 전 분기(3조2517억 원) 대비 3.2%(1033억 원) 감소했다.

수탁수수료는 1조5381억 원으로 주식거래대금이 증가하면서 전 분기(1조4908억 원) 대비 3.2%(473억 원) 증가했다. IB부문 수수료는 8511억 원으로 부동산 시장 침체 등에 따른 IB 업무위축으로 전 분기(9761억 원) 대비 12.8%(1250억 원) 감소했다.

자산관리부문수수료는 2947억 원으로 투자일임수수료 및 신탁보수 증가 등으로 전분기(2894억 원) 대비 1.8%(53억 원) 증가했다.

증권사들의 재무건전성은 양호한 수준으로 파악됐다. 9월 말 기준 증권회사들의 평균 순자본비율은 740.9%로 6월 말(731.0%) 대비 9.9%p 증가했다. 모든 증권회사 순자본비율이 규제비율(100% 이상) 상회한 것으로 집계됐다.

9월 말 증권회사의 평균 레버리지비율은 638.2%로 6월 말(642.6%) 대비 4.4%p 줄었다. 모든 증권회사 레버리지비율이 규제비율(1100% 이내)을 충족했다는 분석이다.

선물회사들의 순이익은 늘었다. 올 3분기 선물회사(3사) 순이익은 212억 원으로 전 분기(200억 원) 대비 16.0%(2억 원) 증가했다.

금감원은 “향후 부동산 경기 회복 지연, 고금리 상황 장기화에 따른 조달비용 상승 등 비우호적 영업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부동산익스포져 부실 확대 가능성 등 잠재리스크 요인이 건전성 및 유동성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살펴보는 한편, 대손충당금 적립 확대 등을 통해 손실흡수능력을 충분히 확보하고 유동성 리스크관리를 한층 강화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282,000
    • +3.1%
    • 이더리움
    • 4,468,000
    • +2.43%
    • 비트코인 캐시
    • 702,500
    • +3.01%
    • 리플
    • 740
    • +3.93%
    • 솔라나
    • 208,200
    • +5.69%
    • 에이다
    • 701
    • +8.51%
    • 이오스
    • 1,153
    • +6.17%
    • 트론
    • 162
    • +2.53%
    • 스텔라루멘
    • 165
    • +4.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700
    • +2.87%
    • 체인링크
    • 20,590
    • +5.75%
    • 샌드박스
    • 653
    • +5.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