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슬레저복 일부 제품, 권장 품질 기준 이하

입력 2023-11-29 17:2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국소비자원, 애슬레저복 상·하의 14개 제품 시험·평가

▲애슬레저복 구매선택가이드. (사진제공=한국소비자원)
▲애슬레저복 구매선택가이드. (사진제공=한국소비자원)

국내에서 판매 중인 애슬레저복(운동복처럼 활동성이 있지만 일상복으로도 활용 가능한 의류) 내구성은 문제가 없었으나 일부 제품이 권장 품질 기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애슬레저복 상·하의 14개 제품을 시험·평가한 결과 제품에 따라 건조속도, 흡수속도 등 주요 기능성에 차이가 있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시험·평가는 나이키 드라이 핏 레전드 남성 긴팔 피트니스 탑, 뉴발란스 남성 엑셀러레이트 긴팔티, 다이나핏 스타터 남성 긴팔티, 데상트 터프 에센셜 긴팔 티셔츠, 아디다스 워크아웃 PU 프린트 긴팔티, 안다르 뉴 에어리핏 맨즈 롱슬리브, 언더아머 남성 UA 테크 긴팔, 젝시믹스 데일리 에코티브 롱슬리브, 푸마 남성 트레인 올데이 긴팔 티셔츠 등의 상의에 대해 이뤄졌다.

하의는 뉴발란스 맨 코어 팬츠, 르꼬끄스포르티브 AGA 남성 듀얼플렉스 트랙팬츠, 아디다스 3S 더블니트 트랙팬츠, 언더아머 남성 UA 피케 트랙 팬츠, 푸마 남성 코어 니트 트레이닝 팬츠 등 5종에 대해 시험·평가가 이뤄졌다.

땀이나 물이 빠르게 건조되는 정도를 확인하는 건조속도는 상의 다이나핏 ‘스타터 남성 긴팔티’, 하의 르꼬끄스포르티브 AGA 남성 듀얼플렉스 트랙팬츠 제품이 빨리 건조돼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땀을 빠르게 흡수하는 흡수속도는 1회 세탁 후 시험한 결과 나이키·뉴발란스·다이나핏·데상트·언더아머·푸마의 상의가 1~5급 중 5급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하의는 르꼬끄스포르티브와 언더아머 2개 제품이 5급을 받았다.

외부에 힘에 의해 터지지 않은 정도인 파열강도, 봉제 부위가 당겨지지 않는 정도인 봉합 강도, 보풀이 생기지 않는 정도인 필링, 사용 중 올이 당겨지지 않는 정도인 스낵성은 전 제품이 섬유제품 권장 품질기준을 충족했다.

다만, 물에 젖은 상태에서 색상변화 정도를 확인하는 물 견뢰도 시험 결과 언더아머 남성 UA 테크 긴팔이 권장 기준에 미흡했다. 마찰로 색이 묻어나오는 정도인 마찰 견뢰도 시험에서는 젝시믹스의 데일리 에코티브 롱슬리브 제품이 권장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한편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 따라 폼알데하이드, 아릴아민, 유기주석화합물과 피부에 직접 닿는 착용환경을 반영한 알러지성 염료 22종 항목을 추가 시험한 결과 전 제품이 안전기준에 적합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선택을 지원하기 위해 기능성 의류의 품질과 안전성에 대한 정보를 소비자24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이재용-저커버그 부부 만난 만찬장소, 승지원은 어떤 곳?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어디까지 갈까…'27개월만' 비트코인, 6만 달러 돌파
  • 380조 대응 예산 무용지물…출생아 ‘0명대’ 시대 왔다
  • 구글 제친 유튜브, 신뢰도 떨어지는 챗GPT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11:48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341,000
    • +10.04%
    • 이더리움
    • 4,771,000
    • +6.57%
    • 비트코인 캐시
    • 420,800
    • +4.13%
    • 리플
    • 811
    • +1%
    • 솔라나
    • 171,100
    • +14.99%
    • 에이다
    • 900
    • +5.26%
    • 이오스
    • 1,195
    • +3.64%
    • 트론
    • 199
    • +0.51%
    • 스텔라루멘
    • 172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000
    • +3.54%
    • 체인링크
    • 27,360
    • +5.07%
    • 샌드박스
    • 789
    • +2.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