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수 건설협회장, 차기 회장 선거 개입설에 선 그어…“떠나는 사람 힘없어”

입력 2023-11-29 17:4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임기 중 협회ㆍ건설공제조합 효율성 강화” 언급…“공사비 인상에 집값 하락 불가피”

▲김상수 대한건설협회장이 18일 65회 정기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건설협회)
▲김상수 대한건설협회장이 18일 65회 정기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건설협회)

김상수 대한건설협회장이 다음 달 15일 차기 회장 선거를 앞두고 불거진 선거 개입설에 선을 그었다. 김 회장은 회장직을 내려놓는 입장인 만큼 차기 회장 선거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어려움을 강조했다.

김 회장은 29일 서울 강남구 한 식당에서 협회 출입기자단과 만나 선거 개입설을 해명했다. 김 회장은 “(대의원 표심은) 각 시도 회장의 영향력이 더 크고, 저는 내일이면 떠날 사람이다. 새로 오는 사람 말을 듣지, 떠나는 사람이 압력을 행사한다고 말을 듣겠느냐”고 말했다.

차기 건설협회장 후보 등록은 이날부터 다음 달 4일까지다. 입후보자는 대의원의 5분의 1 이상, 3분의 1 미만의 추천을 받아야만 후보 등록이 가능하다. 앞서 후보군 3명 가운데 한 명은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김 회장이 다른 대의원에게 다른 후보를 추천하지 못 하게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현재 업계 안팎에선 한승구 계룡건설 대표와 나기선 고덕종합건설 대표, 윤현우 삼양건설 대표 등 3인이 거론된다.

이에 김 회장은 “선거 기간이 10월 26일부터였는데 이날 이후로 대의원 가운데 한 명한테도 선거 관련해 전화한 적이 없다”며 “추천서 문제와 관련해 대의원에게 영향력이 없음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또 김 회장은 “대의원이 시도별로 총 156명 정도다. 그런데 지난 6월 새 회장단이 선출되면서 대의원을 새로 선출했는데 임명장 줄 때 말곤, 한 번도 못 봤다”며 “이후 모임이 예정돼 있었지만, 이마저도 선거가 예정돼 있어 다 취소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앙회장이 지역 대의원을 장악할 수 없는 시스템이므로 (본인은) 영향력이 전혀 없음을 알아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본인 취임 이후 협회와 건설공제조합의 비효율성을 대거 해결했다고 말했다. 협회 직원은 취임 전 130여 명에서 절반 수준으로 줄였고, 각종 업무집행비용 등 혜택도 필요한 곳에만 집행될 수 있도록 손봤다고 했다.

끝으로 부동산 시장 전망에 대해선 “인플레이션이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하다. 분양가 인상이 불가피하다”며 “공사비용이 많이 올라 집값이 내려가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회장은 2020년 3월부터 제28대 대한건설협회 회장직을 수행 중이다. 김 회장은 한림건설 대표이사로 대한건설협회 23~24대 경남도회장 등을 지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이재용-저커버그 부부 만난 만찬장소, 승지원은 어떤 곳?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어디까지 갈까…'27개월만' 비트코인, 6만 달러 돌파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구글 제친 유튜브, 신뢰도 떨어지는 챗GPT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14:3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171,000
    • +10.83%
    • 이더리움
    • 4,842,000
    • +7.89%
    • 비트코인 캐시
    • 442,400
    • +9.13%
    • 리플
    • 833
    • +4.26%
    • 솔라나
    • 175,800
    • +17.28%
    • 에이다
    • 926
    • +8.43%
    • 이오스
    • 1,225
    • +7.08%
    • 트론
    • 200
    • +1.52%
    • 스텔라루멘
    • 176
    • +5.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8,600
    • +7.43%
    • 체인링크
    • 27,840
    • +6.5%
    • 샌드박스
    • 809
    • +4.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