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김주애에 ‘조선의 샛별 여장군’ 칭호…태영호 “후계 절차 끝낸 것”

입력 2023-11-29 10:3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AP뉴시스
▲출처=AP뉴시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딸 김주애에게 ‘조선의 샛별 여장군’이라는 칭호를 부여했다는 보도와 관련 “딸을 후계자로 임명하는 내부 절차를 끝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조선의 샛별’은 북한이 김일성의 초기 혁명활동을 선전하면서 썼던 표현으로 김정은도 어린 시절 ‘샛별 장군’으로 불렸다. 북한이 4대 세습을 염두에 두고 김주애 우상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28일 태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금까지 북한 매체들은 김정은의 딸에 대해 ‘사랑하는 자제분’‘존경하는 자제분’ 등으로만 호칭해 왔다. 북한이 이번 위성 발사 성공을 10대 딸을 신격화, 우상화하는데 이용하고 있다면 북한 지도부 최고위층에서 김정은 딸을 후계자로 임명하는 내부 절차를 끝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정일이 뇌졸중으로 거동이 불편하여 잘 걸을 수 없다는 것이 주민들에게 시각적으로 알려지는 지경에 이르자 2009년 초 24세의 김정은에게 ‘김대장’이라는 칭호를 주고 갑자기 ‘발걸음’이라는 노래를 전국적으로 부르게 강요하면서 우상화, 신격화가 시작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당시에도 김정은을 후계자라고 공식 선포하는 당 전원회의는 없었지만 김정은에게 ‘김대장’ 칭호가 부여되는 것을 보고 북한 주민들은 후계자 임명 과정이 끝났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태 의원은 “10대 딸을 위성발사 성공과 결부시켜 우상화·신격화를 시작하는 게 사실이라면 북한 기준과 상식으로 봐도 너무 나간 것”이라며 “북한 주민들도 김정은 건강에 문제가 있어 이렇게 후계 임명을 다그치고 있다고 판단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23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노동당 조직지도부가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의 성공을 자축하기 위해 연 기념강연회에서 이같은 표현이 등장했다고 이날 평양시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강연회에서는 “최고존엄의 담력으로 적대세력들의 군사적 기도를 상시 장악하는 정찰위성이 우주에 배치돼 조선에 우주강국 시대가 열렸다. 우주강국 시대의 미래는 ‘조선의 샛별’ 여장군에 의해 앞으로 더 빛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식통은 RFA에 ‘조선의 샛별’은 김주애를 가리키는 말이라면서 “‘최고존엄’의 자제분을 김일성의 초기 혁명활동을 선전할 때 사용하던 ‘조선의 샛별’이라는 존칭어로 부른 것은 처음”이라고 평가했다. 김주애는 지난해 11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장에 처음 등장해 ‘사랑하는 자제분’으로 불렸고 이후 ‘존귀하신 자제분’으로 호칭이 격상됐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관계자는 “관계 기관과 함께 북한의 후계 구도를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암 수술이요? 기다리세요”...의사가 병원을 떠나자 벌어진 일들 [이슈크래커]
  • [푸드득] 탕 추천부터 건희소스까지…훠궈 꿀팁은?
  • "묘하다" 황정음, 남편 이영돈 사진 폭풍 업로드…"편하게 즐겨요"
  • '숨고르기' 나선 비트코인·이더리움…전문가 “상승장 아직 안끝났다” [Bit코인]
  • “일본 가려고 했더니 출국금지, 위헌 아냐?”…전공의 분노, 사실은
  • 초전도체의 부활?…다시 들썩이는 테마주, 투자해도 괜찮나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2 12:3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866,000
    • -0.4%
    • 이더리움
    • 4,090,000
    • -1.78%
    • 비트코인 캐시
    • 365,400
    • -0.11%
    • 리플
    • 757
    • -2.32%
    • 솔라나
    • 143,800
    • -3.03%
    • 에이다
    • 817
    • -3.66%
    • 이오스
    • 1,054
    • -3.83%
    • 트론
    • 193
    • -0.52%
    • 스텔라루멘
    • 160
    • -1.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500
    • +0.19%
    • 체인링크
    • 25,590
    • -2.88%
    • 샌드박스
    • 676
    • -3.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