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전 총장, 부산엑스포 유치 마지막 PT 연사로 나선다

입력 2023-11-28 18:57 수정 2023-11-28 18: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덕수 총리·최태원 회장·박형준 시장·나승연 홍보대사 연설

▲한덕수 국무총리(오른쪽)가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결정할 제173차 세계박람회 기구(BIE) 총회를 하루 앞둔 27일 오전(현지시간) 막바지 유치 활동을 하기 위해 프랑스 파리 르 그랑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만나 이동하고 있다. (사진제공=총리실)
▲한덕수 국무총리(오른쪽)가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결정할 제173차 세계박람회 기구(BIE) 총회를 하루 앞둔 27일 오전(현지시간) 막바지 유치 활동을 하기 위해 프랑스 파리 르 그랑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만나 이동하고 있다. (사진제공=총리실)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한국의 마지막 프레젠테이션(PT) 연사로 나선다.

28일 정부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은 현지시각으로 오후 1시 30분(한국시각 오후 9시30분) 프랑스 파리 이시레물리노시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에서 부산 유치를 호소하는 연설을 한다.

최종 PT는 한국, 이탈리아, 사우디 순으로 국가당 20분씩 진행된다. 각국은 이날 PT 내용을 극비에 부치며 치열하게 준비해왔다.

약 20분간 이어질 마지막 PT에선 박형준 부산시장, 나승연 부산엑스포 홍보대사,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한덕수 국무총리도 막판 지지를 호소한다.

한국이 전 세계에서 받은 도움을 보답하고자 한다는 진심을 전달하기 위해 PT 중간 한국전 참전 용사와 손녀의 이야기도 짤막하게 영상으로 선보인다.

지휘자 정명훈, 소프라노 조수미, 배우 이정재 등 부산 엑스포 홍보대사와 K-팝 스타 싸이, 김준수 등의 응원 영상으로 PT를 마무리한다.

우리나라는 최종 PT에서 10여 년간 지속된 우리 국민과 정부의 유치 노력과 열망, 개최도시 부산의 매력, 참가국 지원 방안 등 부산세계박람회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부각하고 세계인을 향한 대한민국과 부산의 진심을 가감 없이 전달해 득표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최종 PT에는 투표권자인 BIE 회원국 대표를 대상으로 그간 교섭활동을 전개해왔던 부산세계박람회를 대표하는 인사 등이 연사로 나서서 왜 부산이 최적의 개최지인지 당위성을 설득력 있게 전달할 계획이다.

개최지 결정 투표는 유치후보국들의 최종 PT 이후 진행될 예정으로 182개 BIE 회원국의 투표로 결정된다.

1차 투표에서 투표 참석 회원국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한 득표국이 나오는 경우 1차 투표 승리국이 개최지로 확정되며, 3분의 2 이상 득표국이 없으면 1차 투표 상위 2개 국가를 대상으로 결선투표를 진행해 다득표국으로 확정된다.

투표 결과는 현지시각으로 오후 4시께 공개된다. 한국시각으로는 자정이다. 정부는 최종 결과 발표는 현지시각으로 5시는 넘어야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한국시각으로는 새벽 1시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특별성과급 변경에 뿔난 노조…현대차 이어 기아, 모비스까지 '특근 거부'
  • “차은우보다 이재명” 외쳤다고 공천?…공천 기준은 뭔가요 [이슈크래커]
  • 항일 퇴마? 오컬트의 진수?…영화 ‘파묘’를 보는 두 가지 시선 [이슈크래커]
  • “BCI도 AI 열풍”…국내 유일 BCI 국제학술대회 [가보니]
  • ‘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 이재욱, 카리나와 열애 인정 “알아가는 사이…따뜻한 시선 부탁”
  • 단독 도요타 제쳤다…현대차 美 IIHS 충돌 테스트서 최다 수상 영예
  • 오늘의 상승종목

  • 02.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682,000
    • +10.79%
    • 이더리움
    • 4,497,000
    • +5.74%
    • 비트코인 캐시
    • 420,000
    • +14.94%
    • 리플
    • 774
    • +4.88%
    • 솔라나
    • 151,100
    • +6.71%
    • 에이다
    • 861
    • +6.17%
    • 이오스
    • 1,144
    • +4.67%
    • 트론
    • 195
    • +1.56%
    • 스텔라루멘
    • 165
    • +3.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300
    • +11.62%
    • 체인링크
    • 26,290
    • +2.62%
    • 샌드박스
    • 750
    • +2.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