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 강세 미국장 연동...3선 장중변동폭 1년11개월만 최저

입력 2023-11-28 17: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바이백·금통위 대기 속 모멘텀 부재 껌장...국고5년 금리 3개월여만 최저
레벨부담에 차익실현 매물도, 크레딧 매물도 늘어 카드채·여전채 위주 매도
강세 분위기 이어가나 금통위 결과에 따라 단기 변동성 보일 듯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채권시장이 강세를 기록했다. 밤사이 미국채 시장이 강했던 영향을 받았다. 국고채 5년물 금리는 3개월20여일만에 최저치를 보였다. 상대적으로 초장기물이 강했다.

장마감 후 기획재정부가 발표할 국고채 매입(바이백) 계획과 이틀 앞으로 다가온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기준금리 결정을 대기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모멘텀이 부재해 장중 변동폭은 극히 적었다. 특히 3년 국채선물 장중변동폭은 1년11개월만에 최저치를 경신했다.

레벨부담에 차익실현 물량이 나오기도 했다. 연말 자금시장 불안감과 겹쳐 카드채와 여전채를 위주로 한 크레딧채 매물도 있었다.

채권시장 참여자들은 미국장에 연동하는 분위기였다고 평가했다. 국고채 수급 등이 우호적이어서 당분간 강세 분위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금통위 결과에 따라 단기 변동성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28일 채권시장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통안2년물은 3.7bp 하락한 3.694%를, 국고3년물은 4.1bp 내린 3.648%를 보였다. 국고5년물은 5.2bp 떨어진 3.670%를 기록해 8월8일(3.656%)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국고10년물은 4.1bp 내린 3.726%를, 국고30년물은 6.2bp 떨어진 3.603%를, 국고50년물은 6.3bp 내려 3.562%를 보였다. 국고10년 물가채는 1.8bp 하락한 1.057%에 거래를 마쳤다.

한은 기준금리(3.50%)와 국고채 3년물간 금리차는 14.8bp로 축소됐다. 국고10년물과 3년물간 스프레드는 전일과 같은 7.8bp를 유지했다. 국고30년물과 10년물간 금리역전폭은 2.1bp 확대된 12.3bp를 기록했다. 시장 기대인플레이션을 반영하는 국고10년 명목채와 물가채간 금리차이인 손익분기인플레이션(BEI)은 2.3bp 떨어진 266.9bp로 9월6일(265.7bp)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한국은행, 금융투자협회, 체크)
(한국은행, 금융투자협회, 체크)
12월만기 3년 국채선물은 10틱 상승한 103.80을 기록했다. 장중 103.78과 103.84를 오갔다. 장중변동폭은 6틱에 그쳐 2021년 12월13일(6틱) 이후 최저치를 보였다.

미결제는 35만5001계약을 미결제는 10만3720계약을 보였다. 원월물 미결제 8계약과 거래량 1계약을 합한 합산 회전율은 0.29회로 14일(0.21회) 이후 가장 낮았다.

매매주체별로 보면 금융투자는 1094계약을 순매수했다. 외국인도 684계약을 순매수해 사흘만에 매수세로 돌아섰다. 반면 은행은 1680계약을 순매도해 사흘만에 매도전환했다.

12월만기 10년 국채선물은 24틱 오른 110.40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110.33과 110.70을 오갔다. 장중변동폭은 37틱에 머물렀다. 이는 21일(37틱)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미결제는 17만6138계약을 거래량은 5만8059계약을 나타냈다. 원월물 미결제 20계약을 합한 합산 회전율은 0.33회로 14일(0.33회) 이후 가장 적었다.

매매주체별로 보면 은행은 650계약을 순매수해 9거래일연속 매수세를 이어갔다. 이는 2020년 6월2일부터 15일까지 기록한 10거래일연속 순매수 이후 3년5개월만에 최장 순매수 기록이다. 반면 외국인은 962계약을 순매도했다.

현선물 이론가의 경우 3선은 고평 3틱을 10선은 저평 3틱을 기록했다. 3선과 10선간 스프레드 거래는 전혀 없었다.

▲국채선물 장중 추이. 왼쪽은 3년 선물 오른쪽은 10년 선물 (체크)
▲국채선물 장중 추이. 왼쪽은 3년 선물 오른쪽은 10년 선물 (체크)
채권시장의 한 참여자는 “밤사이 미국에서는 미국채 2년물과 5년물 입찰이 예상보다 부진했으나 무난했다는 평가를 받았고, 주택지표 부진에 따른 경기둔화 기대감이 있었다. 이로 인해 미국채 금리는 재료에 비해 상대적으로 큰 폭 하락했다. 원화채 금리도 하락 출발한 가운데 전반적으로 강세 분위기를 유지했다. 다만 전날 선반영인식과 함께 미국채 10년물 금리가 4.4%에서 계속 부딪치자 금리하락폭은 축소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금통위와 금일 장마감후 발표될 바이백 발표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국내보다는 미국장에 더 연동되는 양상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시장은 전반적으로 그리 무거워 보이지 않는다. 미국과 달리 국채 발행물량 축소도 시장에 긍정적인 상황이다. 강세 우위 분위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채권시장 참여자는 “전일 미국채 강세 영향으로 원화채도 강세로 출발한 가운데 별다른 모멘텀 없이 장중 지리한 박스권 움직임을 보였다. 장 마감 무렵 이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국채 구간별로 2~3bp 강세로 마감했다”며 “크레딧은 2~3년 구간 은행채로 매수세가 유입돼 지표대비 소폭 강세를 보인 가운데 절대금리가 높은 카드채와 여전채로는 여전히 지표대비 매우 강한 매도세로 거래가 저조했다. 이에 따라 크레딧스프레드는 소폭 줄어드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최근 초단기 유동성이 그다지 좋은 모습을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 내년초 만기 크레딧물로는 매물이 늘어나는 모습이었다. 연말 자금시장에 대한 불안감을 반영하는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또 “단기적으로는 목요일로 예정된 금통위에서 이창용 총재의 멘트에 따라 변동성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또다른 채권시장 참여자는 “간밤 미국 금리 하락 영향으로 국내 채권은 강세 출발했다. 다만 레벨부담이 지속되면서 강세폭을 축소하는 모습이었다. 장중 외국인 국채선물 움직임에 따라 시장이 연동되는 모습이었으나 완연한 모멘텀 부재와 금통위 대기 모드 장세였다”고 밝혔다.

이어 “시장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나 금통위는 금통위인지라 확인하고 가자는 심리가 강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NASA "미국 민간 탐사선, 반세기만에 첫 달 착륙 성공"
  • 엔비디아 ‘어닝서프라이즈’…하루 16.40% 폭등하며 시총 368조 증가
  • ‘전공의 응원 이벤트’ 등장…“의사 선생님들 응원합니다”
  • 박수홍, "난임 원인은 나…살아남은 정자 몇 없어" 뜻밖의 고백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828,000
    • -0.48%
    • 이더리움
    • 4,103,000
    • +0.15%
    • 비트코인 캐시
    • 371,300
    • +0.92%
    • 리플
    • 755
    • +1.21%
    • 솔라나
    • 141,800
    • -0.14%
    • 에이다
    • 818
    • +0.74%
    • 이오스
    • 1,124
    • +4.66%
    • 트론
    • 190
    • -2.06%
    • 스텔라루멘
    • 162
    • +1.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4,000
    • +0%
    • 체인링크
    • 25,410
    • +1.72%
    • 샌드박스
    • 722
    • +4.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