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식 투자하는 서학개미, 이것만은 알고 투자하세요…“국장과 달라요”

입력 2023-11-14 11: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코로나19를 기점으로 국내 투자자들의 미국 주식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미국주식의 운영제도는 국내와 구조적 차이가 존재해 투자자들의 신중함이 요구되고 있다.

14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3분기 말 기준 예탁원이 보관·관리하는 미국 주식은 624억 달러(한화 약 82조5000억 원)에 달한다. 이는 전체 외화주식의 88%, 주식과 채권을 합한 전체 외화증권 중 65%를 차지하는 비중이다.

우선 미국 주식시장은 결제지연이 국내보다 빈번하게 발생할 수 있다. 국내 시장은 결제주기 T+2일이 엄격하게 관리되는 반면, 미국 현지 주식의 매수・매도 결제(증권·자금 변동)에는 결제주기보다 더 긴 기간이 소요될 가능성이 있다는 말이다.

또 국내 시장과 달리 미국 주식시장은 일일 30% 상·하한가 제도가 없어 시장 변수에 따라 급격한 주가 변동이 가능하다. 미국과의 시차로 인해 국내 투자자의 현지 정보 취득과 적시에 대응이 곤란한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는 조언이다.

미국 시장은 미국 이외 국가의 기업도 상장돼 있어 경제제재로 인한 매매 제한 조치 등 예상치 못한 위험도 주의해야 한다. 실제로 지난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당시 미국 등 주요국의 러시아 경제제재에 따라 미국 증시에 상장된 Qiwi, Yandex, Ozon, Nexters 등 일부 러시아 관련 기업들의 주식 매매 중단 조치가 시행됐다.

이밖에도 현지 과세체계에 따른 배당금 등 고율 과세, 권리행사 조건・기간 수시 변경, 배당금 정정지급 및 지급지연 가능성, 의결권 간접행사 원칙 등도 유의해야 한다고 예탁원은 전했다.

예탁원은 "앞으로도 국내 증권사 및 외국 현지의 보관기관 등과 긴밀히 협력해 투자자의 외화자산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원·달러 환율, 1년 5개월여 만에 1370원대…1380원대 전망도 나와 [종합]
  • 지하철역 ‘1000원 빵’, 안심하고 먹어도 되나요? [이슈크래커]
  • 맥도날드 ‘춘식이 팩’ 인기…딜리버리·홈페이지 터졌다
  • 푸바오 동생 루이·후이바오도 폭풍 성장 중…공개 100일만 근황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홍준표 "한동훈이 대권놀이하며 셀카만 찍다 당 말아먹어"
  • [르포] "저 눈을 봐"…넷마블 맑눈광 '팡야쿵야' MZ세대 사로잡다
  • '당선인' 이준석 "다음 대선 3년? 확실한가?"…발언 의도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4.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198,000
    • +0.86%
    • 이더리움
    • 5,033,000
    • -0.55%
    • 비트코인 캐시
    • 854,000
    • -1.56%
    • 리플
    • 867
    • -0.91%
    • 솔라나
    • 245,700
    • +0.57%
    • 에이다
    • 826
    • -0.84%
    • 이오스
    • 1,619
    • +3.58%
    • 트론
    • 174
    • +2.35%
    • 스텔라루멘
    • 184
    • -0.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9,800
    • -1.22%
    • 체인링크
    • 25,130
    • +1.95%
    • 샌드박스
    • 874
    • -0.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