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영수회담 거부, 불통폭주 선전포고…尹이 직접 답해야"

입력 2023-09-30 15: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심 보좌관' 與대표 왜 만나나"…여야대표회담 일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이재명 대표의 '민생영수회담' 제안에 정부여당이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친 데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하루속히 이 대표의 제안에 직접 응답하라"고 촉구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의 영수회담 거부는 불통의 폭주를 계속하겠다는 선전포고"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이 대통령실을 대신해서 연일 이 대표의 제안을 깎아내리고 비난한다. 이제는 국회를 방탄장으로 만든 것부터 사과하라며 '뜬금없는 사과요구"에 나섰다"며 "1년 반 동안 국회를 민생방탄장으로 만든 것은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재명 대표의 영수회담 공식 요청만 벌써 몇 번째인가. 윤 대통령의 불통은 가히 '기네스북' 감"이라며 "대체 언제까지 실체도 없는 '사법리스크'를 핑계로 제1야당을 부정하며 민생을 내팽겨칠 작정인가"라고 반문했다.

강 대변인은 "야당은 모든 정치 이슈를 뒤로 하고 민생을 챙기자는데 대통령과 여당은 하루가 급한 민생은 나몰라라 하고 정쟁만 하자니 기가 막힌다"며 "존재감도 없는 '윤심 보좌관' 여당 대표를 만나 무슨 민생현안을 논의할 수 있겠나. 이 대표 만나자며 '뜬금없이' 제안하면 본인 존재감이 높아질 거라 생각하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소모적 논쟁을 벌이자고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강 대변인은 김태우 국민의힘 서울 강서구청장 후보가 유세 과정에서 보궐선거 비용 40억원에 대해 '1년에 1000억원 넘게 벌기 위한 수수료 정도로 애교있게 봐달라'고 발언한 데 대해 "패륜적 오만방자함이 하늘을 찌른다"며 "무개념 밉상 발언"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혜사면', '하명공천', '40억 혈세낭비'에도 뻔뻔하게 표를 달라는 김 후보와 국민의힘이 과연 강서구민을 위해 제대로 일하겠나"라며 "김태우 후보와 국민의힘은 지금이라도 '선거유세' 대신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10:39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816,000
    • +3.05%
    • 이더리움
    • 4,862,000
    • +1.86%
    • 비트코인 캐시
    • 648,500
    • -6.15%
    • 리플
    • 879
    • -0.57%
    • 솔라나
    • 182,200
    • +0.33%
    • 에이다
    • 1,030
    • +1.08%
    • 이오스
    • 1,483
    • -0.2%
    • 트론
    • 196
    • -0.51%
    • 스텔라루멘
    • 19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9,500
    • -11.64%
    • 체인링크
    • 28,660
    • -3.53%
    • 샌드박스
    • 942
    • -1.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