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에 ‘민생영수회담’ 제안...“정기국회까지 정쟁 멈추자”

입력 2023-09-29 10: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2월 정기회까지 민생 해결에 몰두해야”
“국민의 더 나은 삶 앞에 여야 없어”
尹에 “전향적인 결단 기대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추석 당일인 29일 “정기국회 때까지 민생 해결에 몰두하자”며 윤석열 대통령에게 ‘민생영수회담’을 제안했다.

24일 간의 단식 후 병상에서 회복 치료를 받고 있는 이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최소한 12월 정기국회까지 정쟁을 멈추고 민생 해결에 몰두하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과 야당 대표가 조건 없이 만나 민생과 국정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할 수 있는 일들은 신속하게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민생 고통에 시달리는 국민들께는 민생을 외면한 채 상대를 부정하는 전쟁 같은 정치가 불안하고 불편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 8월 당 대표 취임 당시와 올해 신년 기자회견 등에서 재차 윤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제안해왔지만, 성사가 된 적은 없다.

그는 “우리 경제는 빠르게 침몰하고 있다”며 “심각한 가계 부채로 국민이 신음하는 동안 정부는 재정 안정만 반복하고, 초부자 감세를 고집한다. 서민들이 경제 악화의 고통을 오롯이 짊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세계 각국은 자국 이익을 위해 발 빠르게 외교 전쟁을 펼치는데, 우리는 강대국 종속을 자처하며 한반도의 긴장을 높이고 경제 타격을 불러오고 있다”며 “국익 중심 실용 외교로 실리를 챙겨야 할 때, 때 아닌 이념 가치 논쟁으로 국민을 편 가르고 국익 손상을 자초한다”고도 비판했다.

이어 “‘이게 나라냐, 정치는 무엇을 하고 있느냐’는 국민의 호된 질책 앞에 고개를 들기 어렵다”며 “풍요를 즐기고 기쁨을 나누어야 할 한가위임에도 웃음보다는 한숨이 앞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란 국민의 더 나은 삶을 만드는 것이고 이 지상 과제 앞에선 여야, 진보 보수가 따로일 수 없다”며 “정치는 상대의 다른 생각과 입장을 인정하고 존중하며, 대화와 타협을 통해 국민이 공감하는 새로운 길을 만들어 가는 것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거듭 “민생의 핵심은 경제이고, 경제는 심리”라며 “대통령이 야당이 머리를 맞대는 것만으로도 회복의 신호가 될 것. 국민께 일말의 희망이라도 드릴 수 있다면, 국민의 삶이 반걸음이라도 나아진다면, 이 모두가 국정을 전적으로 맡고 있는 대통령님과 정부 여당의 성과일 것”이라고 제언했다.

그는 “이 엄중한 시기에 국민의 삶을 개선하라고 잠시 맡겨진 국가권력이 국민의 삶과 무관한 일에 낭비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대통령님의 전향적인 결단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NASA "미국 민간 탐사선, 반세기만에 첫 달 착륙 성공"
  • 엔비디아 ‘어닝서프라이즈’…하루 16.40% 폭등하며 시총 368조 증가
  • ‘전공의 응원 이벤트’ 등장…“의사 선생님들 응원합니다”
  • 박수홍, "난임 원인은 나…살아남은 정자 몇 없어" 뜻밖의 고백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942,000
    • -0.52%
    • 이더리움
    • 4,109,000
    • +0.37%
    • 비트코인 캐시
    • 374,000
    • +1.94%
    • 리플
    • 758
    • +1.34%
    • 솔라나
    • 142,200
    • -0.63%
    • 에이다
    • 817
    • +0.62%
    • 이오스
    • 1,136
    • +6.07%
    • 트론
    • 192
    • -1.03%
    • 스텔라루멘
    • 163
    • +1.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4,400
    • +0.1%
    • 체인링크
    • 25,540
    • +2.2%
    • 샌드박스
    • 721
    • +4.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