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 변했는데...추석 차례상은?…퇴계 이황도 “번거로운 음식 올리지 말라”

입력 2023-09-26 1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차례상에 '송편·나물·구이·김치·과일·술'만 올려도

▲22일 오전 서울 은평구 은평한옥마을 예서헌에 마련된 추석 차례상 시연 행사에서 한복을 입은 4인 가족 모델들이 차례 시연을 하고 있다.  (뉴시스)
▲22일 오전 서울 은평구 은평한옥마을 예서헌에 마련된 추석 차례상 시연 행사에서 한복을 입은 4인 가족 모델들이 차례 시연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대 변화에 따라 명절 차례상도 변화돼야 한다는 사회적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와 성균관 등 기관에서도 차례상 간소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 17일 롯데멤버스가 20~50대 4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올 추석에 차례를 지내지 않는다는 응답자(56.4%)가 지낸다는 응답자(43.7%)보다 더 많았다. 지난해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제 4차 가족실태조사’ 결과도 비슷했다. 응답자 중 20대는 63.5%, 30대는 54.9%가 ‘제사를 지내지 않는 것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이렇듯 차례를 지내지 않는 이들이 늘어난 원인 중 하나로 시대가 바뀌면서 전통과 관습에 덜 얽매이는 분위기가 퍼진 것이 꼽힌다.

성균관 “부담스러운 차례상 준비...변화 필요”

지난해 9월 ‘성균관 의례정립위원회’(의례정립위원회)의 표준 차례상 발표에서도 이 같은 인식을 읽을 수 있다. 의례정립위원회는 “그동안 추석과 설날의 차례상은 가정에서 지내던 제사상 차림을 기준으로 해오다보니 적잖은 부담과 논란이 있었다”며 “부담스러운 차례상 준비에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성균관 의례정립위원회 제공)
(성균관 의례정립위원회 제공)
의례정립위원회가 밝힌 ‘추석 명절 차례상 표준화 방안’에 따르면 차례상 음식은 9가지로 송편과 나물, 소고기구이 같은 적, 김치, 4종류의 과일, 술이 포함됐다. 위원회는 “조금 더하면 육류, 생선, 떡이 추가될 수도 있겠지만 이것 역시 가족들과 서로 논의해 결정하면 된다”고 밝혔다.

의례정립위원회가 함께 밝힌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복잡한 관습에 얽매이는 차례상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인식을 엿볼 수 있다.

지난해 7월 여론조사기관 리서치뷰에 의뢰해 만 20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차례를 지낼 때 가장 개선해야 할 점으로 10명 중 4명(40.7%)이 ‘간소화’를 뽑았다. 그 다음으로 ‘정성’(19.1%)과 ‘남녀 공동참여’(19%)가 뒤를 이었다. ‘간소화’와 ‘남녀 공동참여’ 등 키워드는 차례상 문화도 시대 변화에 따르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읽을 수 있는 부분이다.

유학 경전에도 없는 ‘화려한 차례상’

차례상 간소화에 대한 목소리는 유학 경전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예(禮)를 다룬 유학 경전 예기의 악기에는 ‘큰 예법은 간략해야 한다’는 뜻의 ‘대례필간’이 쓰여 있다. 의례를 너무 화려하게 하지 말라는 의미다.

조선 성리학자 퇴계 이황 선생은 ‘만들기 번거롭고 비싼 음식’을 뜻하는 ‘유밀과’를 차례상에 올리지 말라는 유훈을 남겼고, 조선 중기 학자 명재 윤증 선생도 기름으로 조리한 전을 올리지 말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의례정립위원회는 “예법을 다룬 문헌에 ‘홍동백서’나 ‘조율이시’라는 표현은 없다”며 “(과일 등은) 편하게 놓으면 된다”고 설명했다. 홍동백서는 붉은 과일을 동쪽에, 흰 과일은 서쪽에 놓는다는 것을 뜻한다. 조율이시는 대추·밤·배·감 순으로 놓는 것을 지칭한다.

이어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음식은 차례상에 꼭 올리지 않아도 된다”며 “전 부치느라 고생하는 일은 이제 그만둬도 된다”고 말했다.

의례정립위원회가 진행한 동 조사에서도 비슷한 목소리를 읽을 수 있다. 차례상에 올리는 음식은 몇 가지가 적당하다고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49.8%는 5~10개가 적당하다고 답했다.

여성에게 더 부담된 ‘복잡한 차례상’ 바뀌어야

(뉴시스)
(뉴시스)
특히 과도한 차례상은 여성에게 더욱 부담이 돼 왔다. 매년 명절을 지내는 여성들이 음식준비로 인한 노동으로 손목 터널증후군 등 '명절증후군'을 겪는 것은 익히 알려져 있다.

의례정립위원회가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차례상 ‘간소화’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이들 중에는 여성(43.7%)이 남성(37.6%)보다 더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대 응답자는 차례를 지낼 때 가장 개선해야 할 점으로 ‘남녀가 공동 참여해야 한다’(35.0%)를 꼽았다.

의례정립위원회 관계자는 “좋은 예법은 반드시 쉽고 간단하다고 했다”며 “(차례상에) 많이 놓지도, 복잡하게 꾸미려고도 하지 마시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강공' 돌아선 정부…의료계에 질렸다
  • “마약류도 나눔?”…줄줄 새는 의료용 마약 [STOP 마약류 오남용③]
  • 단독 미국 3대 스페셜티 '인텔리젠시아' 23일 국내 상륙...글로벌 1호 매장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이더리움 킬러’도 모두 제쳤다…이더리움, 시장 상승세 주도 [Bit코인]
  • 클린스만 후임에 홍명보·김기동?…K리그는 어쩌나요 [이슈크래커]
  • 런던으로 간 이강인, 손흥민 만나 직접 사죄 "해서는 안 될 행동 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216,000
    • +1.14%
    • 이더리움
    • 4,151,000
    • +2.67%
    • 비트코인 캐시
    • 367,000
    • -1.63%
    • 리플
    • 773
    • +0.13%
    • 솔라나
    • 148,900
    • -1.97%
    • 에이다
    • 847
    • -1.74%
    • 이오스
    • 1,092
    • +1.11%
    • 트론
    • 192
    • +2.13%
    • 스텔라루멘
    • 16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900
    • -0.94%
    • 체인링크
    • 26,480
    • -2.4%
    • 샌드박스
    • 703
    • -1.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