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는 남 일” 경영 구상에 부산 엑스포 지원까지… 쉴 틈 없는 재계 총수

입력 2023-09-24 13:5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해외 사업장 방문하고, 세계 곳곳서 부산 엑스포 지원 총력전

(사진제공=삼성전자)
(사진제공=삼성전자)
재계 총수들이 6일간 이어지는 추석 황금연휴에도 위기 타개와 부산 엑스포 총력 지원 등 쉴 틈 없는 날을 보낼 예정이다.

24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추석 연휴 기간 해외 사업장 방문에 나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은 작년 추석에 멕시코의 삼성전자 케레타로 가전 공장, 삼성엔지니어링 도스보카스 정유공장 건설 현장 등을 방문하고, 파나마에서 중남미 지역 법인장 회의를 여는 등 보름간 일정으로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

이번에도 현지 사업을 점검하고 가족과 멀리 떨어져 근무하는 현지 직원들을 격려할 것으로 보인다. 해외 출장 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부산엑스포 유치 활동에 나설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추석 연휴 중 일부 기간에 해외 출장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엑스포 개최지 선정 투표가 약 2개월 앞으로 다가온 만큼 투표권 보유국을 추가로 돌며 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에 막판까지 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추석 연휴에 앞서 내주 초 주요 계열사 CEO와 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하는 ‘LG 사장단 워크숍’을 열고 중장기 경영전략을 논의할 예정이다. 구 회장은 작년 사장단 워크숍에서 “경영 환경이 어려울 때일수록 그 환경에 이끌려 가서는 안 된다”며 “미래 준비는 첫째도, 둘째도 철저히 미래 고객의 관점에서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특히 구광모 LG 회장 등 LG의 주요 경영진들은 엑스포 개최지가 최종 발표되는 11월 말까지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주요 전략국가를 대상으로 각국에서 유치 교섭 활동을 적극 이어갈 계획이다. LG의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은 유럽 주요 도시서 펼쳐지는 만큼 LG 브랜드의 위상을 높이는 브랜드 마케팅 활동이기도 하다.

LG 관계자는 “부산엑스포가 한국의 산업 생태계에도 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11월 28일 2030 엑스포 개최지 발표 시점까지 부산의 매력을 널리 알려 막판 유치전에 힘을 보탤 계획”이라며 “이번 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이 세계적 랜드마크에서 펼쳐지는 만큼 LG의 브랜드를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로도 보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인도네시아와 미국 등을 방문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이번 연휴에는 별다른 국외 일정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회장은 국내에서 준중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EV5 등 전기차의 하반기 해외 시장 출시 등 그룹 주요 현안과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계획 등을 검토하며 시간을 보낼 것으로 관측된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예년처럼 자택에서 경영 구상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장남 김동관 부회장은 한화오션 경영 정상화 방안 등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연휴 시작…천정부지로 치솟는 기름값에 저렴한 주유소 어디?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374,000
    • +1.69%
    • 이더리움
    • 4,724,000
    • +1.44%
    • 비트코인 캐시
    • 424,100
    • +1.78%
    • 리플
    • 837
    • +4.23%
    • 솔라나
    • 179,300
    • +9.66%
    • 에이다
    • 933
    • +6.26%
    • 이오스
    • 1,217
    • +5.19%
    • 트론
    • 199
    • +0.51%
    • 스텔라루멘
    • 173
    • +2.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800
    • +0.17%
    • 체인링크
    • 27,290
    • +1.68%
    • 샌드박스
    • 831
    • +7.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