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원내지도부 총사퇴…이재명 체포안 가결 책임

입력 2023-09-22 00:00 수정 2023-09-22 00: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野최고위 "구속영장, 부당한 정치탄압…가결투표는 해당행위"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0회국회(정기회) 제8차 본회의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되고 있다. 2023.09.21. scchoo@newsis.com (뉴시스)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0회국회(정기회) 제8차 본회의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되고 있다. 2023.09.21. scchoo@newsis.com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가 21일 이재명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가결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했다.

이소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 시간부로 원내지도부는 총사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당 지도부는 이 대표 체포동의안과 관련해 부결이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논의하고 의원들에게 부결 투표를 요청, 설득한 바 있다"며 "그러나 표결 결과가 지도부의 논의 요청 설득과 다른 방향으로 나왔기 때문에 모든 상황에 책임을 지고 박광온 원내대표는 사의를 표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정식) 사무총장과 사무총장직 산하 정무직 의원 모두 사의를 표명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은 같은 날 국회 본회의에서 재석의원 295명 중 149명, 반대 136명, 기권 6명, 무효 4명으로 가결됐다. 국민의힘(110), 시대전환(1), 한국의희망(1), 여당 출신 무소속 의원(2), 불체포특권 포기를 당론으로 정한 정의당(6)이 전원 가결표를 던졌다고 가정했을 때 민주당 내 비명계(비이재명) 등 범야권에서 이탈표가 29표 가량 발생한 것으로 해석된다.

지도부는 표결을 앞두고 부결을 요청했지만 당내 이탈표가 다수 발생하면서 이날 의총에서 책임론이 불거진 것으로 풀이된다.

이 원내대변인은 "박 원내대표가 지도부에 최고위원회 일원으로서 의원들에게 부결 투표를 요청했고 설득하는 역할을 했다"며 "설득에 따른 결론이 맺어지지 않은 책임이 있다고 판단해 사의 결정을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조만간 차기 원내대표 선출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원내대변인은 "늦지 않은 시일 내에 신임 원내대표 선출 절차를 진행한다"며 "당헌당규, 관례에 따라 수석부대표의 실무적 주관 하에 새로운 원내대표 선출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내부 이탈표를 '해당 행위'로 규정했다

최고위는 의총 직후 입장문을 내고 "체포동의안 가결에 대해 참담함과 책임을 통감하며 국민과 당원들께 사과드린다"며 "민주당은 최고위원회와 의원총회, 중앙위원 규탄대회에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는 부당한 정치탄압으로 규정했기에 가결 투표는 용납할 수 없는 해당행위"라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가 단식을 지속하는 것은 건강에 치명적인 손상을 줄 수 있기에 중단해야 한다"며 "차기 원내대표는 빠른 시일에 당헌당규에 따라 선출하겠다. 최고위원들은 조속히 당을 안정시키고 이재명 대표를 끝까지 지켜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681,000
    • -1.2%
    • 이더리움
    • 5,209,000
    • -2.25%
    • 비트코인 캐시
    • 646,000
    • -0.84%
    • 리플
    • 725
    • -0.55%
    • 솔라나
    • 233,400
    • -0.6%
    • 에이다
    • 627
    • -1.26%
    • 이오스
    • 1,115
    • -1.59%
    • 트론
    • 155
    • +0%
    • 스텔라루멘
    • 149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5,950
    • -1.72%
    • 체인링크
    • 25,710
    • +0.08%
    • 샌드박스
    • 616
    • -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