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로셀,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기업금융 혁신 논의

입력 2023-09-20 14: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우리금융그룹 지원으로 상업용 GMP 구축 완료…성장 발판 마련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가운데 왼쪽부터)과 김건수 큐로셀 대표가 19일 대전 큐로셀 본사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큐로셀)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가운데 왼쪽부터)과 김건수 큐로셀 대표가 19일 대전 큐로셀 본사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큐로셀)

CAR-T 치료제 전문 기업 큐로셀은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비롯한 우리금융그룹 주요 임원진과 기업금융 혁신에 대해 논의했다고 20일 밝혔다.

19일 대전 둔곡 큐로셀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자리에는 임종룡 회장과 이해광 경영지원부문장, 정진완 중소기업그룹장, 송용섭 대전충청남부영업본부장 등 우리금융그룹 임원진과 김대용 대전북지점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큐로셀 대전 사옥을 방문해 연구소와 GMP 공장을 견학하며 큐로셀의 혁신적인 기술력을 직접 확인하고 앞으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독려했다.

우리금융그룹은 혁신 기술 기반의 성장성 있는 기업들을 발굴해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등 차별화된 기업금융을 강화하고 있다. 실제로 큐로셀은 우리금융그룹의 지원을 통해 1만636㎡의 글로벌 표준 GMP를 적용한 상업용 CAR-T 제조 시설을 완공했다. 또한, 세계 최초로 개발한 CAR-T 기술 ‘OVISTM’과 이를 적용한 CAR-T 치료제 ‘안발셀(Anbal-cel)’의 상업화 등 경쟁력을 바탕으로 코스닥 상장 절차를 밟고 있다.

임 회장은 “우리금융그룹은 큐로셀처럼 미래 가능성 있는 기업들을 발굴해 지원하며 그룹의 이익 개선과 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고 국민께 힘이 되고자 한다”라며 “앞으로도 창의적인 자세로 금융 혁신의 속도와 폭을 넓히며 금융이 한 번도 가지 않은 길을 개척해 경제 곳곳의 어려움을 해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건수 큐로셀 대표는 “재무제표만을 판단 기준으로 삼는 기존 기업금융과 달리 우리금융그룹은 회사의 업적과 성장 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금융의 한계를 해소해 주고 있다”라며 “큐로셀이 국내 CAR-T 치료제 상업화에 가장 근접한 기업으로 평가받는 만큼 우리금융그룹의 적극적인 지원과 함께 순조로운 기업공개(IPO)에 성공하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큐로셀은 7일 한국거래소로부터 코스닥 상장을 위한 상장 예비심사 승인을 받고 13일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9월 24일까지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30일과 31일 일반 청약을 받은 후 11월 중 상장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단독 영진위 위원, '셀프심사' 후 공동제작 계약…'이해충돌방지법' 위반
  • '전참시' 르세라핌, 하이브 역대급 복지…사내 의원ㆍ연차 보너스 "이런 회사 처음"
  • 이강인, 손흥민 '하극상' 논란 후 100억 손실?…외신 "경제적 처벌 무거워"
  • 문가영, 밀라노서 파격 시스루 의상…노출 패션에 갑론을박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071,000
    • +0.5%
    • 이더리움
    • 4,199,000
    • +2.54%
    • 비트코인 캐시
    • 368,800
    • +0.05%
    • 리플
    • 749
    • -0.66%
    • 솔라나
    • 141,700
    • +0.21%
    • 에이다
    • 805
    • -1.35%
    • 이오스
    • 1,093
    • -1.71%
    • 트론
    • 190
    • +0%
    • 스텔라루멘
    • 160
    • -1.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500
    • +0.29%
    • 체인링크
    • 25,640
    • +1.46%
    • 샌드박스
    • 710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