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은행, 연체율↑지자체 경쟁력↓…중기대출에 힘받나

입력 2023-06-29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3-06-28 18:15)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연체율 0.58%로 시중은행 2배
지자체 금고입찰도 부진 ‘이중고’
부동산 침체로 대출부실 우려도
내달부터 中企의무대출 비중 완화
자금차입 도움·경쟁력 강화 기대

연체율 급증과 지방자치단체 금고 입찰 부진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지방은행 업계에 볕이 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다음달부터 중소기업 의무대출 비율이 완화되면서 지방은행의 경쟁력을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지방은행(BNK부산·BNK경남·광주·전북·DGB대구)의 1분기 평균 연체율은 0.58%로 시중은행(0.27%)의 두 배 수준으로 뛰어올랐다. 특히 전북은행은 지난해 1분기 0.57%에서 올해 1.19%로 급등했다. 대구은행 또한 같은 기간 0.30%에서 0.54%, 광주은행은 0.29%에서 0.46%,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각각 0.13%포인트(p), 0.04%p 오른 0.33%로 나타났다.

부동산 경기 침체로 부동산·건설업 관련 대출 부실 우려도 커진 상태다. 같은 기간 5대 지방은행의 부동산·건설업 대출 잔액은 38조8832억 원으로 전년 동기(35조7364억원) 대비 8.8% 증가했다.

지방자치단체 금고 입찰전에서도 연달아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시중은행들이 거액의 출연금을 동원해 지자체 금고 경쟁에 뛰어들면서다. 지자체의 금고로 선정될 경우 세금 수납과 유휴자금 보관 등을 통해 낮은 조달 비용을 유치할 수 있다.

전국 946개 지자체 금고 가운데 지방은행이 차지한 비율은 21.5%(204개)에 불과하다. 대구은행이 57개로 가장 많았고 △광주(44개) △경남(38개) △부산(35개) △전북(26개) △제주은행(3개) 순이다. 대구·울산·충남 등 총 34개 지방자치단체의 금고 은행 약정이 만료되면서 지방은행의 비율이 더 낮아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은행연합회 이익제공공시에 따르면 6월 기준 4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이 지자체에 지급한 출연금은 562억8800만 원이다. 지방은행 중에선 경남은행만 11억 원을 출연한 것과 비교된다.

이 같은 상황에서 중기대출 의무비율 규제가 완화되면서 지방은행의 숨통이 트일 것으로 점쳐진다. 기존 60%였던 중소기업 대출 비중은 내달 1일부터 50%로 10%p 완화된다. 1997년 이후 26년 만에 하향 조정되는 것이다.

중소기업대출비율 제도는 은행의 원화자금 대출 증가액 중 일정 비율 이상을 중소기업에 대출하도록 규정한 것을 말한다. 신용도와 담보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자금 확보를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그러나 시중은행(45%)보다 지방은행(60%)의 의무비율이 높아 형평성 논란이 있었다. 지방은행은 상대적으로 차환 능력이 떨어지는 중소기업 대출로 건전성이 악화됐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대구은행의 지난해 4분기 기준 중기 대출 연체율은 0.58%로 지난해 1분기 대비 0.21%p 올랐다.

지방은행들은 중기 대출 의무비율 규제가 완화되면서 여신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또한, 한국은행에서 저금리 자금을 더 차입할 수 있게 됐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의 무역금융지원 프로그램에 따라 중기대출비율 기준을 지킨 은행은 미준수 은행에서 차감한 자금을 비례 배정 형태로 더 받는다.

한 지방은행의 관계자는 “의무비중이 완화됐다고 신규취급을 눈에 띄게 줄이진 않을 것”이라면서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가계대출 비중을 늘리면서 거래고객 수를 올리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밀양 사건' 피해자 "함께 분노해주셔서 감사…반짝하고 끝나지 않길"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리더 ‘정용진’의 신세계, 어떻게 바뀌었나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美 출장 성과에 “열심히 해야죠”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53,000
    • -1.79%
    • 이더리움
    • 4,914,000
    • -1.82%
    • 비트코인 캐시
    • 613,000
    • -4.52%
    • 리플
    • 679
    • -1.31%
    • 솔라나
    • 208,300
    • -4.58%
    • 에이다
    • 598
    • -2.61%
    • 이오스
    • 960
    • -2.34%
    • 트론
    • 166
    • +1.22%
    • 스텔라루멘
    • 139
    • -1.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750
    • -3.63%
    • 체인링크
    • 21,590
    • -3.74%
    • 샌드박스
    • 556
    • -3.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