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오상헬스케어, 전략적 제휴·포괄적 사업협력 협약

입력 2023-05-31 16: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신사업 분야 육성, 사업 시너지 창출 위한 상호 협력 강화

▲유한양행은 31일 오상헬스케어와 포괄적 사업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왼쪽부터) 이동현 오상헬스케어 회장, 조욱제 유한양행 대표 (사진제공=유한양행)
▲유한양행은 31일 오상헬스케어와 포괄적 사업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왼쪽부터) 이동현 오상헬스케어 회장, 조욱제 유한양행 대표 (사진제공=유한양행)

유한양행과 오상헬스케어는31일 유한양행 본사에서 전략적 제휴 및 사업 협력을 위한 협약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신성장 산업 동력의 발굴과 육성’ 및 ‘기존 사업의 시너지 창출’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협약서에는 △AI, 디지털 헬스케어로 대표되는 신사업 분야 협력 △상호 국내외 네트워크 활용을 통한 판매 확대 △체외진단 제품의 개발·공급·마케팅·인허가 분야 협력 △양사 시너지 사업에 대한 공동 투자 등이 담겼다.

향후 실질적인 협력이 이뤄지도록 양사는 교류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상호 시너지가 나는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을 인수합병(M&A)하는 경우 공동 투자도 진행할 계획도 있다.

오상헬스케어는 2022년부터 유한양행과 협력해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를 약국에 공급하고 있으며, 해당 사업의 협력 경험이 이번 협약 체결로 이어졌다.

조욱제 유한양행 대표는 “체외진단 전문 기업인 오상헬스케어와의 이번 사업협력 협약서 체결로 다양한 사업분야에서의 협력을 추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양사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사업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동현 오상헬스케어 회장은 “전문의약품에서 동물의약품, 생활용품에 이르기까지 바이오 헬스케어 전 분야에서 리드하고 있는 유한양행과의 협력을 통해 체외진단 전문 기업에서 바이오·헬스케어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1996년 설립된 오상헬스케어는 분자진단, 면역진단, 생화학진단을 영위하고 있는 체외진단 전문 기업으로, 전 세계 100여개 국가에 제품을 공급하며 대부분의 매출이 해외에서 발생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2855억 원, 영업이익 1556억 원의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올해 여름휴가는 짧게 국내로 가요" [데이터클립]
  • 23명 사망한 참혹한 현장…화성공장 화재, 인명피해 왜 커졌나 [이슈크래커]
  • "유명 여성 프로골퍼, 내 남편과 불륜"…코치 아내의 폭로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371,000
    • +3.11%
    • 이더리움
    • 4,810,000
    • +3.31%
    • 비트코인 캐시
    • 551,000
    • +11.92%
    • 리플
    • 675
    • +1.81%
    • 솔라나
    • 195,400
    • +7.6%
    • 에이다
    • 559
    • +7.09%
    • 이오스
    • 822
    • +4.85%
    • 트론
    • 172
    • +1.78%
    • 스텔라루멘
    • 131
    • +5.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800
    • +6.84%
    • 체인링크
    • 19,970
    • +7.14%
    • 샌드박스
    • 478
    • +6.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