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실적' 손보사, 배당금도 역대 최대…전년보다 63% 늘렸다

입력 2023-02-08 11:39 수정 2023-02-08 14: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자동차보험 손해율 하락 등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대형 손해보험사들이 역대 최대 규모의 배당잔치를 벌였다.

8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등 4개 대형 손보사의 2022년 결산배당금 총액 합산액은 1조3669억 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8364억 원에 비해 5305억 원(63.43%) 증가한 수치다.

업계 1위사 삼성화재의 배당금 총액은 5101억 원에서 5866억 원으로 765억 원(15%) 증가했다. 주당 배당금은 보통주가 1만2000원에서 1만3800원으로, 우선주가 1만2005원에서 1만3805원으로 각 1800원 늘었다.

현대해상의 배당금 총액은 1161억 원에서 1541억 원으로 380억 원(32.7%) 증가했다. 보통주 주당 배당금은 1480원에서 1965원으로 485원 늘었다.

KB손보의 경우 2021년 결산배당을 하지 않았으나, 2022년 결산배당금으로 주당 5263원씩 총 3500억원을 배당한다. DB손보는 지난해 배당금 총액이 2102억 원에서 2762억 원으로 늘어났다.

대형 손보사들의 결산배당금이 이 같이 증가한 것은 지난해 일제히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기 때문이다. 손보사들이 지난해 역대 최대 순익을 낼 수 있었던 것은 손해율 개선에 따른 이익 증가 영향이다.

최근 몇년간 백내장수술 과잉 진료로 실손보험금 지급액이 급증해왔는데 지난해 이에 대한 지급 기준을 강화하면서 장기보험 손해율이 개선된 것이란 분석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적정 수준을 유지한 것도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자동차 운행량이 줄고 계절적 요인도 크게 작용하지 않아 손해율이 악화되지 않았다.

다만 금융당국에서 금융사들의 배당 확대에 대해 다소 보수적인 입장이고, 실손보험료는 손해율 증가를 이유로 대폭 인상해 눈총을 받고 있다. 이복현 원장은 6일 올해 금감원 업무계획을 설명하는 기자간담회에서 "과도한 배당이나 수익 추구는 국민들의 공감을 얻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역대급 실적과 함께 배당 잔치를 벌이는 반면, 소비자 혜택을 줄이고 보험료 인상 등 책임을 전가하는 게 옳은 일인지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비밀병기’ 수중핵무기까지 공개한 북한…전력화 가능할까
  • “올해 주택 가격 3.3% 하락 전망”...내년에는?
  • “이렇게 재밌는데” 전 세계 ‘틱톡 금지령’ 확산…왜 틱톡을 싫어할까
  • “니XX 상대할 고데기 찾으러 간다” 학생에 막말한 고교 영양사 논란
  • 남경필 전 경기지사 장남, 또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가족이 신고”
  • 얼룩말 세로는 왜 대공원을 탈출했을까? 사육사가 공개한 사연 보니…
  • 전두환 손자 전우원 씨 “3시간 폐 멈춰…다시는 마약 안 해”
  • “허니콤보도 오른다” 교촌치킨, 최대 3000원 가격 인상
  • 오늘의 상승종목

  • 03.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567,000
    • -1.18%
    • 이더리움
    • 2,324,000
    • -0.9%
    • 비트코인 캐시
    • 167,000
    • -0.6%
    • 리플
    • 594
    • +5.08%
    • 솔라나
    • 27,480
    • -4.15%
    • 에이다
    • 478.3
    • -0.54%
    • 이오스
    • 1,524
    • +0.4%
    • 트론
    • 84.74
    • +0.38%
    • 스텔라루멘
    • 120.8
    • +0.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47,850
    • -0.42%
    • 체인링크
    • 9,465
    • -2.57%
    • 샌드박스
    • 844.3
    • -1.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