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준 NH농협금융 회장 “글로벌 사업 성장 추진…성공요인은 ‘인력’”

입력 2023-01-29 09:4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NH농협금융지주, 해외점포장과 글로벌 신년간담회 개최

▲27일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금융지주 본사 회의실에서 개최된 농협금융해외점포장 신년간담회에서 이석준 농협금융 회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NH농협금융지주)
▲27일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금융지주 본사 회의실에서 개최된 농협금융해외점포장 신년간담회에서 이석준 농협금융 회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NH농협금융지주)

이석준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올해는 농협금융의 글로벌 사업이 본격적으로 성장하는 첫해가 될 것”이라며 올해 글로벌 중점추진사업 네 가지를 선정하고 이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NH농협금융지주는 27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농협금융 10개국 21개 해외점포장과 신년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이 회장 취임 이후 일선 현장과 직접 소통하는 첫 번째 행보로, 해외점포장의 노고를 격려하고 향후 농협금융 글로벌 사업에 대한 구상을 공유했다.

농협금융은 △해외점포 경쟁력 강화 △지속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전략투자 및 디지털 사업과 연계한 신사업 추진력 강화 △글로벌 인력 전문성 확보를 위한 인력관리체계 강화 △대외 신인도 제고를 위한 글로벌 협력체계 확대를 집중 추진하기로 했다.

이 회장은 간담회에서 글로벌 사업의 핵심 성공요인으로 인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글로벌 인력관리체계 정비에 관심을 갖고 추진하여 전문성을 강화해 타 금융그룹과 차별화된 금융을 구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해외점포 단독 사업추진보다는 지주·계열사·해외점포가 상호협업을 통해 고객을 발굴하고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며 “해외사무소장은 현지의 금융시장 및 서비스를 포괄적으로 파악하고 이를 공유·전파하는데 주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농협금융은 지난해 4월에 NH투자증권 런던법인 개설 이후 농협은행 북경지점과 시드니지점을 7월과 9월에 연이어 개설하며 해외 네트워크를 10개국 21개로 확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금융불안지수 '위기' 지속… GDP 대비 가계·기업 빚 사상 최대
  • 윤경림 KT 대표 후보자 사의 표명
  • 인뱅3사,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 완화 사실상 무산...당국 "부실관리 중요"
  • 피겨 이해인, 세계선수권 2위…10년 만의 메달 도전
  • “경찰 전화 왔습니다”…누누티비 이용자도 처벌받는다?
  • 장제원이 극 대노한 이유…"당신이 상임위원장이야?" [영상]
  • 北 주민 식량난인데…김주애, 240만원 ‘명품’ 입고 ICBM 발사 참관
  • 승리와 세 번째 열애설에도…유혜원 '침묵'
  • 오늘의 상승종목

  • 03.23 11:4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236,000
    • -2.52%
    • 이더리움
    • 2,307,000
    • -2.94%
    • 비트코인 캐시
    • 166,800
    • -5.23%
    • 리플
    • 554.4
    • -8.76%
    • 솔라나
    • 28,430
    • -3.46%
    • 에이다
    • 472.6
    • -2.92%
    • 이오스
    • 1,459
    • -5.87%
    • 트론
    • 79.83
    • -9.81%
    • 스텔라루멘
    • 120.7
    • -4.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47,110
    • -3.23%
    • 체인링크
    • 9,475
    • -3.71%
    • 샌드박스
    • 843
    • -3.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