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대장동 수익 은닉 혐의’ 이한성ㆍ최우향…첫 공판서 혐의 부인

입력 2023-01-27 18: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만배 (연합뉴스)
▲김만배 (연합뉴스)

김만배 씨의 대장동 범죄 수익을 은닉한 혐의로 기소된 이한성 씨와 최우향 씨가 첫 공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김상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이 씨 측 변호인은 “공소사실은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배임으로 발생한 범죄 수익에 이한성, 최우향, 김만배가 공모해 수익을 은닉했다는 것인데, 배임 행위에 대한 증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최 씨 측 변호인도 “추적 가능한 수표로 출금한 것을 은닉으로 볼 수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들은 재판부에 보석 청구 이유를 설명하고 불구속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검찰은 “구속된 상태에서 수사와 재판이 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재판부는 양측의 추가 의견을 듣고 보석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는 2021년 11월부터 1년간 245억 원을 수표로 인출해 숨긴 혐의로 최 씨와 이 씨를 구속기소했다.

이들은 245억 원을 고액권 수표로 찾은 뒤 다시 소액 수표로 재발행해 오피스텔과 대여 금고 등 여러 곳에 숨긴 것으로 조사됐다.

최 씨는 2021년 10월 김 씨가 화천대유 계좌에서 배당금 명목으로 받은 30억 원을 다시 대여금 형식으로 넘겨받아 숨긴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은닉 자금에 대해 “김만배의 생명줄”이라는 표현의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비밀병기’ 수중핵무기까지 공개한 북한…전력화 가능할까
  • “올해 주택 가격 3.3% 하락 전망”...내년에는?
  • “이렇게 재밌는데” 전 세계 ‘틱톡 금지령’ 확산…왜 틱톡을 싫어할까
  • “니XX 상대할 고데기 찾으러 간다” 학생에 막말한 고교 영양사 논란
  • 남경필 전 경기지사 장남, 또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가족이 신고”
  • 얼룩말 세로는 왜 대공원을 탈출했을까? 사육사가 공개한 사연 보니…
  • 전두환 손자 전우원 씨 “3시간 폐 멈춰…다시는 마약 안 해”
  • “허니콤보도 오른다” 교촌치킨, 최대 3000원 가격 인상
  • 오늘의 상승종목

  • 03.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613,000
    • -1.31%
    • 이더리움
    • 2,339,000
    • -1.76%
    • 비트코인 캐시
    • 165,800
    • -1.89%
    • 리플
    • 564.5
    • -3.34%
    • 솔라나
    • 27,590
    • -5.16%
    • 에이다
    • 480.3
    • -1.25%
    • 이오스
    • 1,558
    • +2.43%
    • 트론
    • 84.67
    • -1.85%
    • 스텔라루멘
    • 118.5
    • -2.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47,760
    • -2.03%
    • 체인링크
    • 9,635
    • -3.31%
    • 샌드박스
    • 842.4
    • -2.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