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 세는 나이부터 체크 교복까지…내년에 사라지는 것들

입력 2022-12-07 16:5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임인년(壬寅年)이 30일도 채 안 남았습니다. 세초 대통령 선거부터, 세밑 도하의 기적까지. 다사다난한 한 해였는데요.

지는 해와 함께 마지막을 준비하는 것들이 있습니다. 세는 나이, 유통기한 등이 대표적입니다. 새해부터 사라지는 것들을 인포그래픽으로 정리했습니다.

◇세는 나이
-만 나이로 통일
-생일이 지나지 않는 경우 ‘세는 나이’보다 최대 2살 어려져
-민·행정법상 혼선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

◇유통기한
-소비기한으로 표시
-표시된 보관 방법을 준수할 경우 섭취해도 이상이 없는 기한
-환경 보호 및 식품 폐기 비용 절감 기대

◇체크무늬 교복
-명품 브랜드 ‘버버리’가 건 상표권 소송 때문
-대상이 된 학교는 서울·경북·제주 등 200여 곳
-신입생을 대상으로 하며 재학생들은 계속 입어도 됨

◇대학 입학금
-일부 사립대에서 걷고 있는 입학금이 완전 폐지됨
-산정 근거와 사용처가 불명확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
-국공립대는 5년 전 폐지했는데, 당시 평균 입학금은 63만7000원

◇인터넷 익스플로러
-윈도와 함께 MS를 대표하는 소프트웨어
-한때 절대강자였지만 보안 문제가 부각하면서 쇠퇴
-구글 ‘크롬’에 점유율을 빼앗긴 MS는 ‘엣지’를 밀고 있음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떳떳하기에 숨지 않겠다”…조민, 인터뷰 후 SNS 팔로워도 급증
  • ‘우주 굴기’ 중국이 ‘스파이 풍선’을 보낸 이유는
  • 정치판 ‘더 글로리’...연일 안철수 때리기
  • 이재명 “국민 고통 언제까지 방치...난방비 대책 강구해야” [영상]
  • 정진석 “민주당, 김건희 스토킹 정당으로 간판 바꿔 달 작정” [영상]
  • 손흥민 ‘계약서 분쟁’ 이겼다…법원 “해지 적법”
  • 튀르키예, 사상 최대 7.8 강진…시리아까지 사망자 200명 넘어
  • 이복현 금감원장 "금융안정 최우선, 공정한 금융환경 조성할 것"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35,000
    • -1.2%
    • 이더리움
    • 2,071,000
    • -1%
    • 비트코인 캐시
    • 168,200
    • -3%
    • 리플
    • 503.8
    • -2.27%
    • 솔라나
    • 29,480
    • -3.15%
    • 에이다
    • 496.6
    • -1.04%
    • 이오스
    • 1,364
    • -2.57%
    • 트론
    • 80.46
    • -1.52%
    • 스텔라루멘
    • 114.8
    • -2.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55%
    • 체인링크
    • 8,825
    • -2.27%
    • 샌드박스
    • 913.7
    • -5.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