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용업계, 월배당·채권형 ETF 경쟁 이어 보수 인하 ‘격돌’

입력 2022-12-07 16: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신한자산, ‘SOL 미국배당 다우존스 ETF’ 총보수 0.15→0.05% 인하
한국투자신탁, 지난달 ‘ACE 미국고배당S&P ETF’ 총보수 0.06%로 내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출처=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자산운용업계의 경쟁이 치열하다. 최근 자산운용사들은 앞다퉈 보수를 낮추며 투자자를 끌어모으는 데 주력하고 있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신한자산운용은 전날 ‘SOL 미국배당 다우존스 ETF’의 총보수를 연 0.15%에서 0.05%로 인하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말 한국투자신탁운용이 ‘ACE 미국고배당S&P ETF’의 총보수를 0.5%에서 0.06%로 낮춘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두 ETF는 모두 ‘다우존스 US 디비던드 100 프라이스 리턴 인덱스(Dow Jones U.S. Dividend 100 Price Return Index)’를 기초지수로 삼는다. 이 지수를 추종하는 국내 ETF는 한투운용의 상품이 유일했는데, 지난달 신한운용이 상품을 출시하면서 총보수를 훨씬 낮은 0.15%로 책정했다. 이에 한투운용이 보수 인하 카드를 꺼내들자 신한운용도 ‘맞불’을 놓은 것이다.

같은 지수를 추종하는 ETF가 이미 시장에 출시된 상황에서 뒤따라 상품을 내놓는 운용사들은 0%에 가까운 보수를 내세워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삼성자산운용은 이달 초 ‘KODEX 미국S&P500(H) ETF’를 상장하면서 총보수를 업계 최저 수준인 0.05%로 책정했다.

출범 20주년을 맞은 ETF 시장이 나날이 몸집을 키우면서 자산운용업계도 다방면으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상품 라인업을 다각화하는 한편 ‘월배당’, ‘채권형’ ETF 등 변화하는 투자 수요에 맞춰 발 빠른 대응에 나서고 있다. 보수 경쟁도 이 같은 맥락이다.

자산운용업계 관계자는 “투자 기간이 길어질수록 보수의 차이가 수익률의 차이를 만들기 때문에 운용사 입장에서는 보수를 낮춰 투자자를 모으는 데 주력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02,000
    • -0.59%
    • 이더리움
    • 2,102,000
    • -0.33%
    • 비트코인 캐시
    • 168,500
    • -2.09%
    • 리플
    • 507.3
    • -0.69%
    • 솔라나
    • 29,530
    • -1.99%
    • 에이다
    • 500.8
    • -0.54%
    • 이오스
    • 1,382
    • -1.85%
    • 트론
    • 85.22
    • +2.49%
    • 스텔라루멘
    • 115.9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00
    • -0.82%
    • 체인링크
    • 9,045
    • -0.44%
    • 샌드박스
    • 1,085
    • -4.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