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승부차기 혈투 끝…일본, 8강 도전 실패

입력 2022-12-06 03: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일본이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아쉽게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일본 축구 대표팀이 6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크로아티아의 16강전에서 패배했다. 전·후반 90분과 연장 전·후반 30분까지 120분을 1-1로 맞섰지만, 승부차기에서 1-3으로 졌다.

이는 이번 대회 첫 연장전, 첫 승부차기였다. 일본은 1, 2번째 키커였던 미나미노 다쿠미, 미토마 가오루가 실축 후 3번째 키커 아사노 타쿠마의 볼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역부족이었다. 4번째 키커 요시다 마야의 슛까지 크로아티아 골키퍼 도미니크 리바코비치가 신들린 선방으로 막아냈다.

크로아티아는 일본과 반대였다. 1, 2번째 키커가 페널티킥에 성공하고 3번째 키커가 골포스트를 맞혀 빗나갔다. 하지만 크로아티아의 4번째 키커 마리오 파샬리치가 골망을 흔들면서 5번째 키커까지 찰 필요 없이 경기가 끝났다.

크로아티아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준우승했는데, 당시에도 덴마크와 16강전을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이긴 바 있다.

일본은 2018년에 이어 2대회 연속 16강에 올랐으나, 8강 도전은 다시 무산됐다. 16강 전에서 선제골을 넣으며 처음 분위기를 가져갔으나, 이를 지키지 못하고 아쉽게 카타르를 떠나게 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57,000
    • +0.12%
    • 이더리움
    • 2,106,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168,800
    • -0.94%
    • 리플
    • 507.4
    • +1.08%
    • 솔라나
    • 29,680
    • +1.33%
    • 에이다
    • 499.2
    • +1.26%
    • 이오스
    • 1,383
    • -0.58%
    • 트론
    • 85.07
    • +3.49%
    • 스텔라루멘
    • 115.6
    • +0.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400
    • +0.09%
    • 체인링크
    • 9,055
    • +1.74%
    • 샌드박스
    • 1,061
    • +15.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