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화물연대 운송거부로 서울~세종고속道ㆍGTX 등 SOC 건설 차질"

입력 2022-12-02 17:0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어명소(가운데) 국토교통부 2차관이 2일 서울~세종(안성~구리 7공구) 고속도로 현장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에 따른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어명소(가운데) 국토교통부 2차관이 2일 서울~세종(안성~구리 7공구) 고속도로 현장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에 따른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서울~세종 등 고속도로 건설의 약 96%,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철도의 약 19%가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가 길어지면서 현재 상당수의 사회간접자본(SOC) 사업들은 원활한 추진이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도로, 철도 건설사업의 경우 콘크리트, 철근이 주재료가 되는 교량, 터널 등 구조물이 다수 포함돼 있어 더욱 심각한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

고속도로 건설사업은 96개 중 약 96%인 92개 현장(28조4000억 원)이 주요 공정이 중단됐거나 금주 내 중단될 예정이며 국도 건설사업도 110개 중 76개 현장(9조8000억 원)이 주요 공정을 추진하지 못하는 등 대다수 도로 건설사업의 주요 공정이 중단되고 있다.

또 철도 건설사업은 171개 중 약 19%인 32개 현장(5조4200억 원)의 주요 공정이 금주 내 중단될 예정이다. 특히 국민적 관심이 높은 GTX-A, 호남고속철도, 신안산선 등 주요 사업들이 지연될 우려가 있다.

어명소 국토부 2차관은 이날 서울~세종 고속도로의 안성~구리 7공구 사업 현장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서울~세종 고속도로 사업은 우-러 전쟁 등에 따른 원자재 공급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화물연대 운송거부가 더해져 전체 25개 공구 중 24개 공구에서 콘크리트 타설이 중단되는 등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토공 등 작업이 가능한 공종을 발굴해 우선 추진하고 있으나, 대부분 공구가 콘크리트 타설이 필수 공정이므로 운송거부가 장기화할 경우 전체 공정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어 차관은 “국토부의 SOC 사업 대부분이 국민의 이동권 확보와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지역 숙원사업으로서,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사업이 지연될 경우 국민께서 받으실 실망감이 매우 클 것이므로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고 밝혔다.

이어 “집단운송거부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각 현장은 철저히 대응체계를 마련하되, 무리한 작업으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수칙 준수에도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25,000
    • -1.47%
    • 이더리움
    • 2,058,000
    • -1.58%
    • 비트코인 캐시
    • 173,200
    • -0.4%
    • 리플
    • 512.5
    • -0.99%
    • 솔라나
    • 30,520
    • -2.34%
    • 에이다
    • 501.5
    • -0.65%
    • 이오스
    • 1,364
    • +0.81%
    • 트론
    • 80.16
    • +0.48%
    • 스텔라루멘
    • 115.7
    • -1.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050
    • -1.28%
    • 체인링크
    • 8,965
    • -1.43%
    • 샌드박스
    • 949.6
    • -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