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곳곳에서 '주말 집회' 이어져…도심 교통 혼잡 '지속'

입력 2022-11-26 18: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용산·광화문서 시위 이어져

▲전국민중행동, 서울민중행동, 민주노총 서울본부 등 관계자들이 윤석열 정부 규탄, 한미일 군사동맹 반대, 대북적대정책 중단 등을 촉구하며 26일 오후 서울역 인근에서 광화문까지 서울민중대회 대행진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민중행동, 서울민중행동, 민주노총 서울본부 등 관계자들이 윤석열 정부 규탄, 한미일 군사동맹 반대, 대북적대정책 중단 등을 촉구하며 26일 오후 서울역 인근에서 광화문까지 서울민중대회 대행진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토요일 서울 낮 최고기온이 8도 안팎에 머무는 쌀쌀한 날씨에도 도심 곳곳에서 집회가 열렸다.

26일 낮 12시 30분께 전국민중행동은 용산구 삼각지파출소 앞 3개 차로에서 '2022 자주평화대회'를 열고 한미동맹 폐기 등을 요구했다.

이 단체는 "대북 적대 정책과 한미연합 군사연습 영구 중단이 한반도 평화 실현의 첫걸음"이라고 주장했다. 집회한 뒤에는 한강대로 2개 차로를 이용해 서울역까지 약 1.6㎞를 행진했다.

오후 2시 30분에는 서울민중행동과 민주노총 서울본부, 서울너머 등이 서울역에서 서울시청까지 세종대로 2개 차로로 행진하고서 시청 앞에서 '2022 서울민중대회'을 개최했다.

이들 단체는 "정부와 서울시는 계속되는 재난과 참사에도 책임지지 않고 반노동·반시민 정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보수단체 자유통일당은 광화문광장과 가까운 동화면세점 일대에서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대회'를 했다.

이어 오후 4시부터는 진보단체 '촛불승리전환행동' 주최로 중구 숭례문 일대에서 윤석열 대통령 퇴진과 김건희 여사 특검을 요구하는 제16차 촛불대행진 집회가 열렸다. 이 단체는 본 무대 옆에 '10·29 참사 유가족대책본부'도 마련했다. 매주 진행되는 촛불 집회 장소에서 유가족 대기실을 운영하며 유가족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단체는 19일 제15차 집회 때와 달리 용산 대통령 집무실로 향하지 않고 명동역·종각역을 거쳐 인사동까지 행진한 뒤 숭례문 앞으로 돌아올 계획이다.

보수단체 신자유연대는 예고한 대로 오후 5시부터 대통령 집무실과 가까운 삼각지역 인근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이태원 참사 발생 한 달을 맞아 종교 단체를 중심으로 참사 현장 인근에서 추모집회도 열렸다.

성공회 정의평화사제단과 천주교 예수회 인권연대연구센터,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원불교위원회 등은 오후 5시께 녹사평역 앞 광장에서 공동으로 '애도와 연대의 기도회 그리고 촛불' 집회를 열었다.

앞서 청년진보당은 오후 3∼4시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고자 검은 옷과 마스크를 착용하고서 이태원역 4번 출구에서 전쟁기념관 앞까지 행진했다.

도심에서 잇따라 집회가 열리며 교통은 큰 혼잡을 빚었다. 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이날 오후 도심 차량 통행 속도는 시속 10㎞ 안팎에 머물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왜 재밌기까지 하세요?…‘야신’ 김성근, 이제는 ‘예능신’
  • “주도권을 잡아라” AI 무한경쟁 시대…구글 ‘바드’ vs MS ‘빙’ 비교해봤더니
  • ‘이모 교수’ 김남국, 이번엔 ‘오스트리아’를 ‘호주’로 혼동
  • “400만 봅니다”…‘더 퍼스트 슬램덩크’ 배급담당자는 여전히 자신 있다
  • 뉴진스 그램, 6분 만에 완판 후 ‘되팔이’ 성행…웃돈만 200만 원
  • 한동훈 “민주당, 청담동 술자리 의혹 사과해야” [영상]
  • "이자 무서워요" 지난달 가계대출 8조 '↓'…주담대 통계 이래 첫 감소
  • 송혜교, 임지연 머리채 잡았다…‘더 글로리’ 파트2 포스터·예고편 공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2.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65,000
    • -1.92%
    • 이더리움
    • 2,083,000
    • -2.25%
    • 비트코인 캐시
    • 166,900
    • -2.74%
    • 리플
    • 501.8
    • -1.32%
    • 솔라나
    • 29,070
    • -3.49%
    • 에이다
    • 494.5
    • -2.27%
    • 이오스
    • 1,365
    • -2.85%
    • 트론
    • 83.38
    • -0.25%
    • 스텔라루멘
    • 114.6
    • -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3,750
    • -2.27%
    • 체인링크
    • 9,730
    • +6.16%
    • 샌드박스
    • 1,030
    • -10.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