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모빌리티, 대리노조 단체교섭 합의…프로서비스 단계적 폐지

입력 2022-10-06 15:4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카카오모빌리티가 전국 대리운전노동조합과 단체교섭에 잠정 합의했다고 6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에 따르면 플랫폼 기업이 대리기사 노조와 합의를 이뤄낸 첫 사례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해 10월 대리노조와 단체교섭에 임한 뒤 1년여간 본 교섭만 20여 차례 이상 진행했다. 이번 합의안을 통해 양측은 대리운전 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동시에 대리운전 산업에 대한 인식 개선과 고객 안전 증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주요 논의 사항이었던 프로서비스 제도는 단계적으로 폐지하기로 합의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프로서비스로 수익 기회를 확대하고 있는 기존 프로서비스 이용 기사는 물론 영세 대리운전 업계 모두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전개돼야 하는 만큼, 개선 방안을 함께 논의해 구체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카카오모빌리티는 대리기사의 영업 중에 발생하는 분쟁이나 여러 가지 고충을 듣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고충처리위원회’ 설치와, 대리운전 기사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대리운전 산업안전 지킴이’ 선임 등에도 합의했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 부사장은 “이번 대리노조와의 단체교섭 잠정 합의안을 통해 기사님들의 근무여건이 개선되고, 이는 편리한 이동을 위한 서비스 품질 향상으로 이어져 더 많은 이용자들의 안전한 이동을 돕는 선순환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속적으로 업계의 목소리를 경청하기 위해 애쓸 것이며, 대리운전 시장 활성화와 동반성장을 위한 방안들을 다방면으로 꾸준히 논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주환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위원장은 “어려운 과정을 통해 이뤄졌던 단체교섭이 첫 교섭이라는 어려움을 넘어 잠정 합의가 됐다”며 “아쉽고 부족한 면이 있지만 현장 대리운전노동자들에게 희망이 일궈졌다”고 평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K-코인 대장주의 상폐…가상자산 시장 전체 신뢰 ‘흔들’
  • 김민재, 이틀 연속 훈련 불참…'종아리 통증' 가나전 가능할까
  •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 母 잃고 복수심 활활…시청률도 고공행진 '최고 18.4%'
  • 내일‧모레 강하고 많은 비…이후 체감온도 영하 20도 ‘맹추위’
  • 정부-화물연대 28일 첫 교섭…안전운임제 일몰·품목 확대 두고 난항 예고
  • “인간과 상호작용하는 로봇”…현대모비스, 미래 기술 응용한 로봇 공개
  • 양양서 ‘산불계도’ 헬기 추락…기장 등 5명 사망
  • 김정은, 또 둘째 딸과 공개 행보…“핵전쟁억제력 강화”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39,000
    • +0.08%
    • 이더리움
    • 1,667,000
    • -0.18%
    • 비트코인 캐시
    • 154,700
    • -1.21%
    • 리플
    • 547.5
    • -1.81%
    • 위믹스
    • 611.8
    • +2.31%
    • 에이다
    • 436.1
    • +0.02%
    • 이오스
    • 1,282
    • +0.31%
    • 트론
    • 73.23
    • -0.05%
    • 스텔라루멘
    • 123.6
    • +0.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00
    • +0.09%
    • 체인링크
    • 9,740
    • +3.62%
    • 샌드박스
    • 798.2
    • +2.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