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 안에 가득 담긴 금니…러군, 우크라 포로 고문 흔적

입력 2022-10-06 08: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출처=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포로를 상대로 생니를 뽑고, 가스를 이용해 고문한 흔적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전날 하르키우주 이지움 인근의 피스키-라드키브스키 마을에서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포로를 고문한 장소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지하실에서 발견된 방독면과 금니 등의 사진도 공개됐다. 불에 그을린 듯한 방독면과 플라스틱 통에 금니가 수북이 담긴 사진이었다. 이 중 생니도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우크라이나 하르키우 경찰 수사과장 세르히 볼비노우는 “이곳에서 러시아군은 민간인에게 불붙인 천 조각을 넣은 방독면을 씌워 생매장했으며, 성고문은 물론 금니를 생으로 뽑아내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설명했다.

▲출처=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출처=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앞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지난달 17일 “하르키우 등 탈환된 여러 도시와 마을에서 10곳이 넘는 고문실이 발견됐다”며 “러시아군은 고문 도구도 버리고 도망쳤다. 심지어 코자차 로판 철도역에서도 고문실과 전기 고문 도구가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지난달 23일 하르키우주 이지움 외곽에서는 집단 매장지가 발견됐는데, 이곳에는 436구의 시신이 매장돼 있었다. 이중 다수의 시신에서 고문 흔적이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3일 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하르키우주 인근 마을의 한 건물 지하에서 러시아군이 고문에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전기의자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尹, 인구소멸 해결 나선다…해법은 ‘이민’
  • 단독 중진공, 새출발기금 부실채권 손실액 3년간 5000억 넘을 듯…매각률 34% 적용
  • BTS, 美 ‘2022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3관왕…3년 연속 ‘올해의 그룹’
  • “마스크는 가오 판츠”…일본이 ‘마스크 프리’를 강제하지 않는 이유
  • 미성년자 임신·가정폭력이 얘깃거리?…막장을 사랑으로 포장하는 ‘선 넘은 예능들’
  • [영상] 화려함에 고급미 '한 스푼'…신세계 vs 롯데, 셀카맛집 승자는?
  • 세는 나이부터 체크 교복까지…내년에 사라지는 것들
  • 공효진, 새하얀 신혼집 첫 공개…절친 이하늬도 방문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68,000
    • -0.7%
    • 이더리움
    • 1,649,000
    • -1.9%
    • 비트코인 캐시
    • 146,500
    • -1.81%
    • 리플
    • 513
    • -1.4%
    • 솔라나
    • 18,190
    • -3.91%
    • 에이다
    • 414.7
    • -2.08%
    • 이오스
    • 1,338
    • +4.78%
    • 트론
    • 71.12
    • -0.57%
    • 스텔라루멘
    • 112.9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400
    • -1.63%
    • 체인링크
    • 9,250
    • -1.6%
    • 샌드박스
    • 780
    • -3.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