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성남FC 후원금 의혹’ 네이버 등 10여곳 압수수색

입력 2022-09-26 11: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네이버 본사 전경 (뉴시스)
▲네이버 본사 전경 (뉴시스)

검찰이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과 관련해 네이버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26일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3부(유민종 부장검사)은 이날 네이버와 차병원 사무실 등 10여 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16일 두산건설과 성남FC 등 20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성남FC 후원금 의혹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 성남FC 구단주로 있으면서 2014~2016년 두산건설로부터 55억 원 상당의 광고 후원금을 유치하고, 그 대가로 2015년 두산그룹이 소유한 분당구 정자동 병원 부지 3000여 평을 상업용지로 용도 변경해줬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성남시는 용적률과 건축 규모, 총넓이 등을 약 3배 높여주고, 전체 부지 면적 10%를 기부채납 받았다. 이 때문에 두산 측이 막대한 이익을 거뒀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 의혹을 수사해온 경찰은 지난 13일 이 대표와 성남시 공무원 1명에게 제3자 뇌물공여 혐의가 인정된다는 의견의 보완 수사 결과를 수원지검에 통보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임성재 PGA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공동 4위… 시즌 최고성적
  • “뉴진스 노트북 체험”… LG전자, 성수동에 팝업스토어 ‘그램 스타일 랩’ 연다
  • “尹 ‘이란 적’ 발언, UAE 호응했다” 반격 나선 대통령실
  • 손흥민 멀티골…토트넘, 프레스턴 3-0 꺾고 FA컵 16강행
  • 내일부터 실내마스크 ‘자유’… 대중교통·병원선 꼭 써야
  • 직원 6% 감축한 구글, 2차 해고 가능성
  • 이재명 신문 10시간 이상 진행 후 종료…오후 9시쯤 조서 열람 시작
  • 1052회 로또 1등, 각 23억4000만원씩 11명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64,000
    • +0.37%
    • 이더리움
    • 2,004,000
    • -0.2%
    • 비트코인 캐시
    • 171,100
    • +1.3%
    • 리플
    • 516.8
    • +0.23%
    • 솔라나
    • 30,280
    • -1.43%
    • 에이다
    • 486.5
    • -0.27%
    • 이오스
    • 1,389
    • -0.14%
    • 트론
    • 79.5
    • -0.05%
    • 스텔라루멘
    • 116.4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36%
    • 체인링크
    • 9,175
    • -1.13%
    • 샌드박스
    • 925.2
    • -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