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화재로 집안에 갇힌 엄마와 아기…굴착기로 구조돼

입력 2022-09-24 18:55 수정 2022-09-24 19: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4일 오후 2시께 대전 유성구 복용동 한 자동차 관련 업체에서 불이 났다. 인근 건설업체 직원들이 이 불로 집 안에 고립됐던 40대 여성과 두 살배기 아기를 굴착기를 동원해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2시께 대전 유성구 복용동 한 자동차 관련 업체에서 불이 났다. 인근 건설업체 직원들이 이 불로 집 안에 고립됐던 40대 여성과 두 살배기 아기를 굴착기를 동원해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화재로 건물에 고립됐던 엄마와 2살짜리 아들이 굴착기로 무사히 구조됐다.

24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대전 유성구 복용동 2층짜리 건물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해당 건물 2층에 있던 40대 여성 A 씨와 2살짜리 아들이 고립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에 화재 현장 인근에 있던 건설업체 직원들은 현장에서 사용하던 굴착기를 동원해 버킷을 건물 2층 창문 바로 밑까지 갖다 댄 뒤 A 씨 모자를 안전하게 구조했다.

A 씨 모자는 구조 직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신한금융지주 차기 회장 3파전… 조용병 3연임 가능성은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경기를 지배한 가나전 심판, '앤서니 테일러'는 누구?
  • 가나전 패배…한국,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 법무부 ‘가방 속 아동 시신 사건’ 범인 뉴질랜드 송환
  • 정부, 오늘 업무개시명령 의결…민노총, ILO·유엔인권기구에 긴급개입 요청
  • ‘버팀목’ 리플까지 밀렸다…“ETH, 다음 조정장 BTC보다 잘 버틸 것”
  • 출근길 천둥·번개 동반한 비…낮부터 기온 ‘뚝’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13:4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12,000
    • +0.53%
    • 이더리움
    • 1,649,000
    • +1.73%
    • 비트코인 캐시
    • 154,100
    • +2.6%
    • 리플
    • 537
    • +1.49%
    • 솔라나
    • 18,900
    • +2.27%
    • 에이다
    • 425.3
    • +0.62%
    • 이오스
    • 1,255
    • +0.8%
    • 트론
    • 73.62
    • +0.82%
    • 스텔라루멘
    • 121.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350
    • +6.4%
    • 체인링크
    • 10,120
    • +8.29%
    • 샌드박스
    • 773.9
    • +1.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