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한미 정상, ‘IRA 문제’ 회동 논의 주제 중 하나였다”

입력 2022-09-24 16: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한미정상이 유엔총회 등에서 만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해 논의한 사실이 확인됐다. IRA는 북미산 전기차에만 세제 혜택을 부여하는 법안으로 한국 자동차 업계에 타격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24일 미국의소리(VOA)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이 “(IRA) 문제가 정상 간 회동의 논의 주제 중 하나였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에게) 우리 팀이 이 법의 특정 조항에 대한 한국의 우려와 관련, 한국 정부와 관여 채널을 유지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은 지난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 대통령이 지난 19∼21일(현지시각) 영국 런던과 미국 뉴욕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세 차례 만나 IRA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백악관이 내놓은 보도자료에선 두 정상 간 IRA 논의 사실이 명시되지 않아 뒷말이 무성했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권진영 후크 대표, 술자리에 이승기 불러 노래하라고”…전 매니저의 폭로
  • 도하의 기적 쓴 태극전사들…다음 목표는 ‘2024 카타르 아시안컵’
  • 尹대통령 ‘16강 벤투호’에 “격려의 시간 희망해”…이르면 8일 오찬
  • ‘지지율 상승’ 尹 “타협은 없다…화물연대 이미 내부 균열”
  • 한 총리 “마스크 완전히 벗는 것 검토 중, 1월 말쯤 요건 충족 기대”
  • 법원 “최태원, 노소영에 665억원 재산분할…SK주식은 특유재산”
  • 젊어지는 삼성…3040 젊은 임원 대거 중용하며 ‘세대교체’
  • 작년 태어난 아이 기대수명 83.6년…여자가 남자보다 6년 더 산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28,000
    • -0.6%
    • 이더리움
    • 1,687,000
    • -1.69%
    • 비트코인 캐시
    • 149,400
    • -2.67%
    • 리플
    • 518.8
    • -0.82%
    • 솔라나
    • 18,880
    • +1.78%
    • 에이다
    • 425.6
    • -1.82%
    • 이오스
    • 1,254
    • -0.48%
    • 트론
    • 70.87
    • -0.56%
    • 스텔라루멘
    • 115.3
    • -1.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700
    • -1.5%
    • 체인링크
    • 9,750
    • -2.35%
    • 샌드박스
    • 823.4
    • -1.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