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 3사 만난 한기정 위원장 "입점업체ㆍ소비자와 상생해야"

입력 2022-09-22 1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취임 후 첫 현장행보로 배달앱 대표들과 간담회...자율적 상생노력 당부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 (연합뉴스)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 (연합뉴스)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은 22일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등 배달앱 3사 대표을 만나 "입점업체, 소비자 등 배달앱 참여자와 함께 어려운 경제 상황을 헤쳐 나가기 위한 자율적인 상생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서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배달앱 3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배달앱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다양한 이해당사자와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관계를 형성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플랫폼의 독과점 남용이나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해선 현행법을 엄정하게 집행하고, 해결이 어려운 부분에 대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하면서도 "자율규제가 플랫폼의 혁신 성장을 유지하면서도 거래당사자간 상충되는 이해관계를 조정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안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 위원장은 "배달앱과 입점업체간 이슈가 논의되는 플랫폼 민간 자율기구 갑을 분과 논의가 시작된 만큼 건설적인 대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적극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공정위도 이해당사자 간 협의를 통해 자율적인 거래 관행 개선 및 상생 노력이 시장에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배달앱 대표들도 정부의 자율규제 방향성에 공감하고, 입점 소상공인 등과의 상생 의지를 보였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배달의민족) 대표는 “입점업체와 거래관계에서의 투명성을 높이는 동시에, 교육·정보 제공 등과 같은 상생협력을 통해 입점업체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성원 위대한상상(요기요) 대표와 김명규 쿠팡이츠서비스 대표도 다양한 이해관계자과의 동반 성장을 위해 협업할 수 있는 소통의 시간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 앞서 3사 대표들과 함께 서울역 인근 치킨 브랜드 가맹점을 방문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계약해지 통보 받은 후크 엔터, 하루 만에 손절?…이승기, 공식 홈페이지 닫혔다
  • ‘미국산’ 백신 맞으라는데...중국, 인터넷 검열 강화로 ‘헛발질’
  • “월드컵 열리면 재수생 늘더라”…월드컵과 수능 난이도 상관관계는?
  • 외손녀에 이어 친손자까지…남양유업, 마약 스캔들에 ‘아뿔싸’
  • 서예지부터 이승기까지…끊이지 않는 연예계 ‘가스라이팅’ 논란
  • “동점 골 먹고도 대충”…일본에 진 스페인, 고의 패배 음모론 확산
  • “막 버린 김장 쓰레기, 1층 싱크대로 역류”…아파트에 붙은 공지문
  • 현아·던, 결별 후 각종 추측에 몸살…이진호 “결혼 준비한 적 없어”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55,000
    • -0.37%
    • 이더리움
    • 1,733,000
    • +0.35%
    • 비트코인 캐시
    • 149,700
    • -0.13%
    • 리플
    • 527.4
    • -2.02%
    • 솔라나
    • 18,460
    • +0.98%
    • 에이다
    • 428.3
    • +0.4%
    • 이오스
    • 1,267
    • +0.32%
    • 트론
    • 72.88
    • -0.69%
    • 스텔라루멘
    • 118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700
    • -0.61%
    • 체인링크
    • 10,230
    • -2.39%
    • 샌드박스
    • 807.3
    • +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