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홈쇼핑, 이천 통합물류센터 확장 이전···수도권 최적 물류서비스 제공

입력 2022-08-19 10:4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왼쪽부터 롯데글로벌로지스 권순근 본부장, 로젠택배 심희석 본부장, NS홈쇼핑 조항목 대표이사, 팀프레시 이성일 대표이사, VtoV권민구 이사(사진제공=NS홈쇼핑)
▲왼쪽부터 롯데글로벌로지스 권순근 본부장, 로젠택배 심희석 본부장, NS홈쇼핑 조항목 대표이사, 팀프레시 이성일 대표이사, VtoV권민구 이사(사진제공=NS홈쇼핑)

NS홈쇼핑이 물류센터를 롯데글로벌로지스 이천 물류센터로 확장 이전하고 18일 오픈 기념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NS홈쇼핑은 2001년 부곡센터를 시작으로 천안센터를 거쳐 2003년 대전센터로 통합 이전해 약 20년 만에 수도권 센터인 롯데글로벌로지스 이천 물류센터로 확장 이전했다. NS홈쇼핑은 물류센터 운영 초창기 3일이라는 배송기간을 택배 프로세스를 개선해 익일 배송으로 전환 안착시켰고, 현재 홈쇼핑 물류센터 중 최고의 익일배송율을 자랑한다.

경기도 이천시 대월면 군량리에 위치한 롯데글로벌로지스 이천 통합물류센터는 올해 6월 준공을 완료하고 운영을 시작했다. NS홈쇼핑은 대전과 오산에서 운영하던 물류센터를 롯데글로벌로지스 이천 물류센터로 통합 이전 오픈하며 NS홈쇼핑 소비자 56%가 집중돼 있는 수도권에 최적화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수도권내 마이크로 풀필먼트(Micro Fulfillment)를 활용한 고객맞춤형 배송서비스 확대, 친환경 물류 프로세스 구축, 스마트 물류 인프라를 통한 협력사 상생 등 차별화된 물류 서비스를 소비자와 협력사에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NS홈쇼핑은 수도권 통합 물류센터 확장 이전을 위해 롯데글로벌로지스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전문적인 물류 인프라를 구축하는 한편 로젠택배의 전국망 배송 서비스를 통해 익일배송서비스를 강화하고 있으며, 팀프레시의 새벽배송과 VtoV를 통한 당일배송 서비스를 소비자에 제공하는 등 차별화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조항목 NS홈쇼핑 대표이사는 오픈식에서 “NS홈쇼핑은 고객 만족과 신뢰를 위해 배송서비스도 끊임없이 개선해왔다. 이천 통합 물류센터는 약 20년 만의 수도권 센터 확장 이전이라는 표면적 의미를 넘어, 새벽 배송, 당일 배송 서비스 등 차별화된 배송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는 전초기지로서 큰 의미를 갖는다”면서 “이천 통합 물류센터 오픈을 시작으로 NS홈쇼핑은 대고객 서비스의 확장과 모바일 경쟁우위를 확보하며 지속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노을 명당에서 음악 감상하세요”…내달 13~16일 노들섬에서 ‘서울뮤직페스티벌’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내달부터 의료기기판매업 신고 편의점서만 자가검사키트 판매
  • 캐나다, 내달 코로나 여행제한 전면 해제
  • 尹 비속어 논란에 대변인 출격…“바이든 無언급, 전문가 확인”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11:0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307,000
    • +4.07%
    • 이더리움
    • 1,958,000
    • +4.04%
    • 비트코인 캐시
    • 170,100
    • +3.22%
    • 리플
    • 680.5
    • -4.06%
    • 위믹스
    • 2,515
    • -2.14%
    • 에이다
    • 653.6
    • +1.16%
    • 이오스
    • 1,726
    • +2.13%
    • 트론
    • 86.45
    • +1.08%
    • 스텔라루멘
    • 165.8
    • -2.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350
    • +6.52%
    • 체인링크
    • 11,570
    • +2.03%
    • 샌드박스
    • 1,247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