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멘토' 신평 변호사 “신세대 영부인 김건희, 불안한 느낌도…표절은 흔한 수준”

입력 2022-08-17 08:5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KBS라디오
▲KBS라디오
윤석열 대통령 멘토로 알려진 신평 변호사가 16일 영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논란과 관련해 대학원 관행 정도의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신 변호사는 KBS라디오 ‘최영일의 최강시사’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논문 표절이나 사적 채용 그 문제에 관해서는 좀 더 다른 시각에서 볼 여지가 있는 것”이라며 “저도 대학교수를 20년 해봐서 잘 압니다마는 그런 정도의 논문 표절 그런 것은 흔하게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에 대해 “하나의 프레임을 걸기 위해 만든 말”이라며 “역대 정부 대통령실 인사를 하며 선거 과정에서 공을 세웠거나 대통령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사람을 채용하지 않은 경우가 한 번이라도 있었나. 그런 면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논란이 과열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히려 김 여사가 적극적으로 행보하는 것이 그간의 잘못된 의혹·오해를 탈피할 수 있다”며 “김 여사가 우리 사회 소외계층의 삶을 보살피고 기꺼이 보듬어 안아주시는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며 두문불출하는 김 여사에게 민생 행보를 당부했다.

지지율 30% 박스권에 갇힌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선 “대통령은 어떤 변명을 해서는 안 될 자리다. 여러 행위가 국민 기대치를 충족시키지 못한 데 근본 원인이 있지 않겠나”라며 “윤 대통령은 참으며 기다릴 줄 아는 사람이다. 좀 더 인내하면서 차차 호전될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김건희 여사의 영향력에 대해선 “기존의 영부인과는 완전히 다르다”며 “어떤 신세대 영부인이란 면에서 주목은 받는데 조금 이것이 상당히 불안한 느낌을 주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대우조선, 한화그룹에 팔리나…정부·산은, 오늘 확정
  • 원·달러 환율 끝없는 '폭주'…1430원까지 찍었다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부터 실외 마스크 의무 착용 전면 해제…실내 해제는 내년 봄 예상
  • 10월 경기전망 악화…제조업ㆍ비제조업 5개월 연속 동반 부진
  • 이탈리아 총선 출구조사, 멜로니 첫 여성ㆍ극우 총리 유력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15:0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051,000
    • -1.05%
    • 이더리움
    • 1,858,000
    • -2.47%
    • 비트코인 캐시
    • 163,700
    • -2.96%
    • 리플
    • 677.5
    • -2.99%
    • 위믹스
    • 2,460
    • -1.44%
    • 에이다
    • 633.3
    • -3.33%
    • 이오스
    • 1,652
    • -4.89%
    • 트론
    • 85.33
    • -1%
    • 스텔라루멘
    • 166.2
    • -2.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300
    • -1.33%
    • 체인링크
    • 10,850
    • -4.41%
    • 샌드박스
    • 1,217
    • -5.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