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크래커] 말로 흥한 정치인, 말로 망한다?…막말의 정치학

입력 2022-08-16 14: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사이 과격한 표현이 오가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자극적인 말은 위기에 몰린 정치인이 한순간에 주목받을 수 있다. 이에 많은 정치인들이 유혹을 쉽사리 뿌리치지 못한다. 그러나 뜻하지 않은 해석으로 공격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양날의 칼과 같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 도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 도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뉴시스)

이준석 “尹이 나를 ‘이 새끼 저 새끼’로 표현”

성상납 의혹으로 당원 자격정지 상태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거침없는 표현을 무기로 본격적으로 공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 대표는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논란이 된 윤석열 대통령의 ‘내부총질’ 문자와 관련해 “깊은 자괴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저한테 선당후사를 이야기하시는 분들은 매우 가혹한 것”이라며 “선당후사란 대통령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서 ‘이 새끼 저 새끼’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마음이 여러분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 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였다”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비속어를 사용해 자신을 지칭했다는 점을 폭로했다.

그러면서 “일련의 상황을 보고 제가 뱉어낸 양두구육(羊頭狗肉)의 탄식은 저에 대한 자책감 섞인 질책이었다”며 “돌이켜 보면 저야말로 양의 머리를 흔들며 개고기를 팔았던 사람이었다. 선거 과정 중에서 그 자괴감에 몇 번을 뿌리치고 연을 끊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즉각 당내 의원들의 반발을 샀다. 지난 대선 때 원내대표로 이 전 대표와 함께 선거를 치른 김기현 의원은 “윤 대통령에게 정치에 미숙함은 있을지 모르나, 국가와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고 결코 개고기 비유로 비하될 분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또한 “본인으로서 억울한 점도 있고 화도 날 것이지만 정치인은 해야 될 말이 있고 하지 말아야 할 말이 있는데 전체적인 기자회견은 지나쳤다”고 지적했다.

평소 이 대표에 대해 우호적이었던 홍준표 대구시장 조차 해당 발언과 관련해 “이 전 대표가 대통령에게 욕을 먹으면서 대표직을 했다면 왜 그런 욕을 먹었는지도 생각해봐야 한다”고 일갈했다.

당내 비난이 거세지자 이 대표는 “양두구육은 윤 대통령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 대선 과정에서 밝힌 모든 가치와 지향점을 얘기한 것”이라고 수습에 나섰지만, 파장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의 중심으로 알려진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공동취재사진)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의 중심으로 알려진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공동취재사진)

망언이 부른 화…선거 참패 원인 되기도

사람들의 관심을 단번에 끌기 위해 정치인들은 더 세고 거친 표현을 원한다. 그러다 선을 넘는 발언으로 후폭풍을 겪는 일은 다반사다.

1998년 6·4 지방선거에선 한나라당 김홍신 의원의 국가원수 모독 발언이 파문을 일으켰다. 김 의원은 선거를 코앞에 둔 5월 27일 지원 유세에서 “대통령의 입을 공업용 미싱으로 더럭더럭 박아야 한다”며 김대중 대통령을 인신공격했다.

당시 여당인 국민회의는 김 의원 발언을 ‘언란(言亂)’으로 규정, 대대적인 대야 공세를 벌였다. 김대중 정부 출범 직후 치러진 선거에서 자책골까지 넣은 한나라당은 줄곧 수세를 면치 못했다. 결국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을 모두 내주면서 사실상 패배했다.

2004년 17대 총선을 앞둔 3월 26일 정동영 당시 열린우리당 의장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노인 폄하성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정 의장은 “(이번 총선에서) 60대 이상과 70대는 투표 안 해도 괜찮다”며 “그분들은 집에서 쉬셔도 된다”고 했다.

이후 정 의장은 말실수라고 해명했지만, 당시 대척점에 있던 한나라당은 “실언이 아닌 논리적 사고에서 나온 것으로, 60~70대 반대세력으로 선전하며 20~30대 결집을 유도한 의도적 발언으로 의심된다”고 비난했다.

정 의장의 이 발언은 총선에서 보수 성향이 강한 노인층을 결집하는 결과를 만들어냈다. 정 의장은 발언의 책임을 지고 비례대표 후보를 사퇴했고, 2003년 참여정부 출범으로 ‘황태자’라 불렸던 명성에 먹칠하게 됐다.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AP뉴시스)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AP뉴시스)

국적 무관…막말 정치인은 어디에나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대통령 선거 유세 중 “소송 비용은 내가 책임질 테니 반대 세력을 때려라”고 하는 등 막말로 유명한 정치인 중 한 명이다.

트럼프는 여성에 대한 성적인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경쟁자인 민주당의 힐러리에 대해 ‘남편도 만족하게 하지 못하는 여자가 어떻게 미국은 만족하게 할 수 있겠냐’라는 글을 SNS에 올렸다.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원활하지 못한 부부관계를 빗댄 이 표현은 거센 여성비하 논란을 일으켰다. 리트윗이 늘어나자 글은 즉각 삭제됐지만 캡처 화면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떠돌기도 했다.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총리는 전방위 사퇴 압박에 떠밀려 불명예 퇴진하는 마지막 순간에도 ‘한 지붕’이던 보수당 동료를 향해 “짐승 떼”라고 막말을 쏟아냈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7일(현지시간) 런던 총리실 앞에서 당 대표 사임을 발표하면서 “새로운 지도자가 있어야 하고, 새로운 총리가 있어야 한다는 게 보수당의 뜻”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과나 유감 표명 없이 보수당 동료 의원을 ‘우르르 몰려다니는 동물 떼’에 빗대면서 ‘남 탓’을 고수했다.

이처럼 욕을 먹으면서 정치인들의 거친 발언을 쏟아내는 것은 결국 지지율 때문이다. 욕을 먹어서라도 대중들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주는 것이 정치인들에게는 중요하기 때문이다. 또 일부 정치인들은 이런 발언들을 지지층을 결속하려는 정치적 계산에서 내놓기도 한다. 실제 광고 마케팅에서도 긍정적 이슈보다 부정적 이슈가 대중에게 강력하게 인식된다고 보고 있다. 일종의 ‘노이즈 마케팅’인 것이다.

다만 지나칠 경우 독이 되는 경우가 더 많다. 특히 건전한 정치 문화 발전을 저해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바이든, 'FXXX' 마이크에 잡혀…한미 수장 비속어로 수난
  • 삼성전자, 내년 5세대 D램 양산…"메모리 감산 없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15:2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07,000
    • -0.37%
    • 이더리움
    • 1,932,000
    • +0.26%
    • 비트코인 캐시
    • 171,600
    • -1.32%
    • 리플
    • 705.1
    • +1.8%
    • 위믹스
    • 2,586
    • -0.92%
    • 에이다
    • 611.9
    • -0.67%
    • 이오스
    • 1,669
    • -1.82%
    • 트론
    • 88.44
    • -0.35%
    • 스텔라루멘
    • 168.7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250
    • +2.77%
    • 체인링크
    • 11,050
    • +0.09%
    • 샌드박스
    • 1,215
    • -0.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