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회의사당 돌진 차량 테러...1명 사망

입력 2022-08-15 16:4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승용차 탄 남성이 국회의사당 바리케이드 들이받아
차에서 내린 뒤, 총으로 극단 선택

▲14일(현지시간) 미국 국회의사당 바리케이드를 들이받아 파손된 차량이 트럭에 실려가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미국 국회의사당 바리케이드를 들이받아 파손된 차량이 트럭에 실려가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승용차를 탄 한 남성이 바리케이드를 들이받은 뒤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발생했다.

이날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의회 경찰은 성명을 통해 “리처드 A. 요크 3세라는 이름의 남성이 국회의사당 바리케이드를 들이받은 뒤 차에서 내렸다”며 “그가 차에서 내린 뒤 차는 불길에 휩싸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가 차에서 내린 뒤 경찰이 다가가자 그는 허공에 총을 몇 발 쏜 뒤 스스로에게 총을 쏴 자살을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대응사격은 하지 않았다”며 추가로 다친 사람은 없다고 전했다.

미국에선 지난해 1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국회의사당에 난입해 공격한 사건 이후 공공건물과 공무원을 향한 폭력 사태가 증가하고 있다고 NYT는 설명했다.

이번 사건도 FBI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 마러라고 자택을 압수 수색한 후 정부 관련 건물에 대한 공격과 테러 가능성에 관해 경고한 상황에서 일어났다.

이날 저녁 기준 경찰에 따르면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려진 바가 없다.

경찰은 “상‧하원이 모두 휴회 중인 만큼 이 남성이 국회의원을 노린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11일엔 한 무장 괴한이 미국 연방수사국(FBI) 신시내티 지부 건물에 침입하려다 총격전 끝에 사살되는 일이 발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절없이 추락하는 파운드화…손흥민 연봉도 보름 새 8억 증발
  • ‘마지막 손실보상’ 29일부터 신청…65만개사에 8900억 지급
  • 2025년부터 서울 사대문 안 4등급 경유차 못 달린다
  •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이번주 지명…대통령실 “국감에도 늦출 순 없어 ”
  • 전장연 지하철 5·9호선 출근길 시위로 운행 지연 예상…4호선은 오후부터
  • [영상] 민주,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박홍근 "尹 태도, 한미동맹에 독"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89,000
    • -5.88%
    • 이더리움
    • 1,857,000
    • -6.12%
    • 비트코인 캐시
    • 161,200
    • -5.18%
    • 리플
    • 612.1
    • -10.93%
    • 위믹스
    • 2,750
    • +8.7%
    • 에이다
    • 621.7
    • -5.56%
    • 이오스
    • 1,620
    • -6.79%
    • 트론
    • 85.61
    • -0.97%
    • 스텔라루멘
    • 157
    • -4.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50
    • -5.73%
    • 체인링크
    • 11,430
    • -3.3%
    • 샌드박스
    • 1,194
    • -5.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