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빌린 전세자금 100조원 육박…작년말보다 2조여원 늘어

입력 2022-08-15 10: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0·30대가 은행에서 빌린 전세자금대출 규모가 100조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현재 20·30대가 은행에서 빌린 전세대출 잔액은 96조3672억 원으로, 작년 말 대비 2조1915억 원(2.3%) 늘었다.

20·30대의 은행 전세대출 잔액은 2019년 말 54조7381조 원에서 2020년 말 76조1787억 원, 2021년 94조1757억 원으로 늘었다.

덩달아 전체 전세대출 차주 가운데 20·30대 비중도 높아졌다. 4월 말 현재 은행권 전세대출을 차주 가운데 20·30대 수는 총 81만6353명으로, 전체 차주(133만5090명)의 61.1%를 차지했다. 2019년 말 기준으로는 20·30대 전세대출 차주의 비중이 56.5% 수준이었다.

문제는 전세대출이 대부분 변동금리 대출이다 보니 차주 입장에서 금리 상승에 취약하다는 점이다.

전세대출의 지표금리가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6월 현재 2.38%(신규취급액 기준)로 1년 전(0.92%)보다 1.46%포인트 올랐다.

진 의원은 "전세자금대출 금리 폭등에 따른 이자 부담 증가로 금융취약계층의 주거환경이 악화할 수 있다"며 "실수요자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쳐야 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1:4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29,000
    • -1.23%
    • 이더리움
    • 1,927,000
    • -0.82%
    • 비트코인 캐시
    • 170,300
    • -1.9%
    • 리플
    • 693.6
    • -1.11%
    • 위믹스
    • 2,599
    • +0.12%
    • 에이다
    • 608.6
    • -1.15%
    • 이오스
    • 1,652
    • -1.37%
    • 트론
    • 89.69
    • +0.82%
    • 스텔라루멘
    • 168.7
    • -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200
    • -7.24%
    • 체인링크
    • 10,970
    • -1.88%
    • 샌드박스
    • 1,198
    • -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