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아담대ㆍ전세대출 금리 인하… 한도 2억까지 확대

입력 2022-08-04 09: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아담대 최대 0.18%p, 전세대출 최대 0.28%p 내려

케이뱅크가 고객 주거비 부담 경감을 위해 아파트담보대출(아담대)과 전세대출 금리는 낮추고 한도는 2억까지 늘렸다.

케이뱅크는 아담대의 금리는 낮추고 한도는 확대했다고 4일 밝혔다.

먼저 케이뱅크는 아담대 고정금리형 혼합금리(고정금리) 상품의 금리를 이날부터 고객에 따라 연 0.17%~0.18%포인트(p) 낮췄다. 이에 따라 아담대 고정금리는 이날 연 3.8~4.29%로 낮아졌다.

케이뱅크는 아담대 생활안정자금대출의 한도도 이달부터 1억 원에서 2억 원으로 2배 확대했다. 현 정부의 '대출 규제 정상화 방안'에 따른 조치다. 케이뱅크 고객들은 기존에 보유 중인 아파트를 담보로 최대 2억 원까지 신용대출 금리보다 낮은 아담대 금리로 대출이 가능하다.

케이뱅크 아담대는 경쟁력 있는 금리와 간편한 절차를 앞세워 인기를 끌고 있다.

케이뱅크는 올해 2월(고정금리)과 3월(변동금리), 6월(변동금리·고정금리), 7월(변동금리·고정금리)에 이어 8월까지 총 다섯 번에 걸쳐 아담대 금리를 낮추며 금리 인상기 주거비 부담 경감을 선도하고 있다. 꾸준한 금리 경쟁력 제고로 올 상반기말 기준 케이뱅크 아담대 고객의 잔액 기준 평균 금리는 연 2.9% 수준이다.

케이뱅크 아담대는 업계 최초로 신청부터 대출금 입금까지 100% 비대면으로 가능하다. 한도는 대환은 최대 10억 원, 생활안정자금은 최대 2억 원이다. 대출 신청부터 승인까지 기간을 최소 2일로 줄였고, 고객 모두 아무런 조건 없이 우대금리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지난 2020년 8월 출시된 케이뱅크 아담대는 이 같은 장점을 앞세워 지난 2월 누적 잔액 1조 원을 넘겼다.

케이뱅크의 아담대는 특히 3040 실수요자의 주거비 경감에 큰 힘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말 기준으로 케이뱅크 아담대 전체 고객의 74.9%가 1주택자, 19.8%가 2주택자로 1주택자 또는 2주택자가 전체의 94.7%에 달했다. 고객의 연령별로는 40대가 48.3%로 가장 많았고, 30대가 35.4%로 뒤를 이어 3040이 전체 84.1%를 차지했다.

케이뱅크는 지난 3일부터 전세대출(일반) 금리도 연 0.26~0.28%포인트 낮췄다. 앞서 지난 6월과 7월 두 차례 걸쳐 금리를 낮춘 데 이어 올 들어 세 번째 금리 인하다. 이에 따라 4일 전세대출(일반) 금리는 연 3.57~4.67%가 적용된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주거비 부담 경감을 위해 아담대와 전세대출의 금리를 낮추고 정부 방침에 따라 아담대 생활안정자금의 한도를 높였다"며 "앞으로도 고객 부담 경감과 혜택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 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힙한 것들끼리 뭉쳤다”…마르지엘라 품은 ‘갤럭시 Z 플립4’ 모습은?
  • 광고주도 감동한 츄 인성…“폭언·갑질 상상할 수 없어, 늘 밝고 친절”
  • 맥도날드 또 이물질 사고…기생충 이어 이번엔 모기
  • 이번 주 국내 출시된다는 애플페이, 삼성페이 독주 제동 걸까
  • “축구하지 말라고 전해”…태극전사 여자친구 SNS에도 악플 테러
  • 홍상수·김민희, 뜻밖의 목격담 화제…“김민희가 운전하더라, 어이없어”
  • 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 원스피리츠, 내일 ‘원소주 클래식’ 온라인몰 출시·판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53,000
    • +1.48%
    • 이더리움
    • 1,713,000
    • +3.38%
    • 비트코인 캐시
    • 152,200
    • -0.39%
    • 리플
    • 542.3
    • +1.67%
    • 솔라나
    • 18,540
    • -0.91%
    • 에이다
    • 425
    • -0.02%
    • 이오스
    • 1,267
    • +0.88%
    • 트론
    • 73.3
    • -0.65%
    • 스텔라루멘
    • 120.9
    • -0.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100
    • +0.18%
    • 체인링크
    • 10,020
    • -0.79%
    • 샌드박스
    • 782.7
    • +1.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