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 만의 방한' 빌게이츠, 이재용ㆍ최태원 만나나

입력 2022-08-14 10: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코로나19 대응 국제 공조 요청 목적…재계 총수들과 비즈니스 현안 논의할 듯

▲빌게이츠 (연합뉴스)
▲빌게이츠 (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 빌 게이츠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의 공동이사장이 9년 만에 방한해 국회 연단에 오른다. 게이츠 이사장의 공식적인 방한 목적은 '코로나19 대응 국제 공조'이지만 그가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기업가인 만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우리나라 재계 총수와의 만남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14일 재계, 정치권 등에 따르면 게이츠 이사장은 15~17일 사흘간 일정으로 우리나라를 방문한다. 게이츠 이사장은 16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코로나19 및 미래감염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을 주제로 연설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과의 면담도 예정돼 있다.

게이츠 이사장은 9년 전인 2013년에 정몽준 당시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 초청으로 국회를 방문해 ‘스마트 기부(Smart Aid): 게이츠 재단의 활동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강연하기도 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는 SK바이오사이언스에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은 2014년 재단을 통해 SK케미칼의 장티푸스 백신 임상 연구에 490만 달러를 지원한 것을 시작으로 2020년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360만 달러, 1000만 달러의 지원금을 순차적으로 전달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국산 첫 코로나19 백신인 ‘스카이코비원’ 생산에 성공해 국가출하승인 신청을 앞두고 있다.

게이츠 이사장이 경기도 판교에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 본사·연구개발(R&D) 센터를 방문하면 최 회장과의 만남도 성사될 가능성이 있다. SK그룹은 지난 5월 게이츠 이사장이 2008년 설립한 차세대 소형모듈원자로 설계기업 테라파워와 포괄적 사업협력(MOU)을 맺고 공동 기술 개발 및 상용화 협력에 나섰다.

특히 게이츠 이사장과 이 부회장의 회동 여부도 관심사다. 게이츠 이사장은 2013년 방한 시 삼성전자 서초사옥을 찾아 이 부회장과 2시간 넘게 만찬을 함께하며 정보기술(IT) 현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삼성전자와 MS는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반도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인공지능(AI), 로봇, 메타버스와 같은 미래 신사업 분야에서도 긴밀한 파트너십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편 이 부회장은 8ㆍ15 광복절 특별사면에서 복권됐다. 경영 족쇄가 풀린 후 이 부회장의 첫 해외 출장지로는 다음 달 테일러시 파운드리 공장 착공식이 열리는 미국 텍사스주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34,000
    • -0.24%
    • 이더리움
    • 1,936,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171,200
    • -0.75%
    • 리플
    • 698.8
    • +2.48%
    • 위믹스
    • 2,570
    • -1.19%
    • 에이다
    • 612.3
    • -0.23%
    • 이오스
    • 1,665
    • -0.95%
    • 트론
    • 88.5
    • -0.38%
    • 스텔라루멘
    • 169
    • +0.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900
    • +2.28%
    • 체인링크
    • 11,060
    • +1%
    • 샌드박스
    • 1,234
    • +2.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