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교통안전국, 현대차·기아 일부 모델 '안전벨트 부품 파손 우려' 조사

입력 2022-08-13 09:3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현대자동차, 기아 양재 사옥 외관.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기아 양재 사옥 외관.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미국 교통안전 당국이 현대차와 기아 차량의 안전벨트 부품 하자 관련 조사에 나섰다.

AP통신은 12일(현지시간)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 결함조사실이 현대차·기아 일부 모델 안전벨트 프리텐셔너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안전벨트 프리텐셔너는 충격이 감지되면 벨트 완급을 조절해 탑승객의 부상을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결함조사국은 2020~2022년 일부 모델에서 이 부품이 파열될 위험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조사에는 2021년식 엘란트라, 2021년식 제네시스 GV80, 2020~2021년식 엑센트, 2022년식 쏘렌토 하이브리드 등이 포함된다.

당국은 필요할 경우 조사 범위를 확대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그룹에 팔리나…정부·산은, 오늘 확정
  • 원ㆍ달러 환율, 장 초반 1420원 돌파…13년 6개월 만에 최고치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부터 실외 마스크 의무 착용 전면 해제…실내 해제는 내년 봄 예상
  • 10월 경기전망 악화…제조업ㆍ비제조업 5개월 연속 동반 부진
  • 이탈리아 총선 출구조사, 멜로니 첫 여성ㆍ극우 총리 유력
  • '레이버컵 테니스' 팀 월드, 팀 유럽에 역전승…페더러 은퇴 경기 마쳐
  • ‘나쁜 임대인’이 돌려주지 않은 전세보증금 4년 동안 117배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14:3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39,000
    • -0.64%
    • 이더리움
    • 1,867,000
    • -1.79%
    • 비트코인 캐시
    • 165,000
    • -1.73%
    • 리플
    • 682
    • -2.4%
    • 위믹스
    • 2,459
    • -1.4%
    • 에이다
    • 637
    • -2.72%
    • 이오스
    • 1,667
    • -4.03%
    • 트론
    • 85.68
    • -0.7%
    • 스텔라루멘
    • 167.6
    • -1.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350
    • -1.26%
    • 체인링크
    • 10,900
    • -3.37%
    • 샌드박스
    • 1,222
    • -4.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