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글로벌 시장 성과에 2분기 매출 사상최대…수익성은 축소

입력 2022-08-10 16:3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휴젤이 올해 2분기 외형 성장에 성공했다.

휴젤은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674억 원, 영업이익 223억 원, 당기순이익 154억 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글로벌 시장에서의 선전으로 매출액은 2분기 기준 사상 최대를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미국, 캐나다, 호주 지역에 대한 선투자 등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16% 감소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보툴리눔 톡신 브랜드 ‘보툴렉스’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약 7% 증가했다. 동남아시아와 라틴아메리카 매출이 크게 늘며 전체 수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40% 급증했으며, 유럽 매출도 본격적으로 발생했다.

HA필러 브랜드 ‘더채움’도 영국, 스웨덴, 폴란드, 노르웨이 등 유럽 시장에서 점진적으로 성장하는 중이다. 국내에서는 2019년부터 시장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다.

코스메틱 브랜드 ‘웰라쥬’와 ‘[PR]4(피알포)’ 매출도 전년동기 대비 약 60% 성장했다. 특히 웰라쥬의 ‘리얼 2.0 리프팅 캡슐 앰플’은 홈쇼핑 채널에서 올해 1~7월 100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휴젤은 하반기 보툴렉스의 해외 시장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올해 상반기 품목허가를 획득한 이탈리아·폴란드·포르투갈·루마니아 등 유럽 주요국에서 제품을 출시하는 한편, 헝가리·벨기에·덴마크·노르웨이 등 12개국 허가 획득에도 속도를 낼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주요 도시 봉쇄로 주춤했던 중국 현지 마케팅 활동도 재개한다. 3분기 더채움의 중국 첫 선적이 예정돼 있어 보툴렉스와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하고 있다.

캐나다는 휴젤 아메리카의 자회사 ‘휴젤 에스테틱스 캐나다’를 통해 출시를 앞두고 있다. 하반기 중 휴젤이 현지 법인을 보유하고 있는 또 다른 시장인 호주에서의 품목 허가도 예상된다.

휴젤 관계자는 “중국과 유럽을 비롯해 내년 미국과 캐나다, 호주까지 전 세계 59개국 톡신 시장과 53개국 HA필러 시장 진출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제품 파이프라인 확대에도 지속적으로 투자해 글로벌 선도 기업에 부합하는 내외형 성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영상] ‘尹 비속어’ 영상 틀자니까 ‘음성’은 안된다는 윤재옥 외통위원장
  • [영상] ‘외교 참사’ 선 그은 박진 “韓 외교, 올바른 방향 가고 있다”
  • [영상] ‘文 조사’에 말아낀 윤 대통령 “언급 적절치 않아”
  • [이슈크래커] 미국 인플루언서들도 뒷광고 논란…차원이 다른 벌금 폭탄
  • [이슈크래커] 북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일본이 화들짝 놀란 이유
  • [이슈 크래커] 호출료 올리고 파트타임제 도입...심야 택시전쟁 해소될까
  • 기관실엔 김건희·칼 든 검사…만화축제 금상 받은 윤석열 풍자화
  • "집ㆍ자녀 원했을 뿐인데...실직 후 투잡 뛰며 '나'마저 잃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0.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661,000
    • +1.81%
    • 이더리움
    • 1,926,000
    • +1.53%
    • 비트코인 캐시
    • 173,300
    • +4.02%
    • 리플
    • 684.8
    • +4.07%
    • 위믹스
    • 2,635
    • +2.97%
    • 에이다
    • 618.9
    • +0.73%
    • 이오스
    • 1,710
    • +0.41%
    • 트론
    • 88.59
    • +0.29%
    • 스텔라루멘
    • 172
    • +2.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50
    • +0.07%
    • 체인링크
    • 11,000
    • +5.97%
    • 샌드박스
    • 1,206
    • +1.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