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이뮨텍, 과학자문위 신규 멤버 대거 영입…임상·사업 개발 본격화

입력 2022-08-08 17: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라피 아흐메드 박사(왼쪽부터), 키이스 왓슨 박사, 리차드 김 박사, 강현석 박사, 채영광 박사 (사진제공=네오이뮨텍)
▲라피 아흐메드 박사(왼쪽부터), 키이스 왓슨 박사, 리차드 김 박사, 강현석 박사, 채영광 박사 (사진제공=네오이뮨텍)

네오이뮨텍은 글로벌 임상 및 상업화 전략 고도화를 위해 과학자문위원회(Scientific Advisory Board, SAB) 구성을 강화했다고 8일 밝혔다.

회사는 기존 SAB 멤버 중 PD-1의 역할을 발견해 면역 항암 시대의 초석을 마련한 라피 아흐메드 박사(Rafi Ahmed, Ph.D.)와 더불어 신약허가 및 임상 개발을 위해 키이스 왓슨 박사(Keith Watson, Ph.D.), 리차드 김 박사(Richard Kim, M.D.), 강현석 박사(M.D.), 채영광 박사(M.D.)를 새로 영입해 총 5인 체계로 운영할 예정이다.

키이스 왓슨 박사는 영국 의약품 건강관리제품 규제청(MHRA)의 생물학적 제제 품질 평가자이자 유럽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의 자문위원단으로 활동했으며 애브비, 셀트리온 등 다수 글로벌 기업에서 신약 승인을 이끌어온 활동한 품질·허가 전문가다.

미국 내 암 연구 선두 의료기관으로 평가받는 모핏 암센터(Moffitt Cancer Center)의 리차드 김 박사는 췌장암, 대장암 등 소화기 암의 권위자로 현재 네오이뮨텍의 고형암 임상(NIT-110)을 주도하고 있다.

미국 존스홉킨스에 이어 현재 캘리포니아대 샌프란시스코 의과대학에서 교수로 재직 중인 강현석 박사는 두경부암 전문가로 해당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다수의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미국 노스웨스턴대 파인버그 의과대학 교수이자 루리 암센터(Lurie Cancer Center of Northwestern University) 공동 소장인 채영광 박사는 앞으로 NT-I7 임상을 고도화하는데 필수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아흐메드 박사는 에모리 대학 의과대학의 미생물학 및 면역학 교수이자 세계적인 T세포 연구 권위자로 지난 3년간의 SAB 활동에 이어 이번 새로운 SAB에도 멤버로 남으면서, NT-I7의 글로벌 상업 시장 진입을 위해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양세환 네오이뮨텍 대표이사는 “올해 네오이뮨텍은 NIT 2.0 시대를 맞이해 신약 허가와 기술 수출을 위한 전략 로드맵을 수립 중”이라며 “과학적 기술 자문을 뛰어 넘어 사업 개발과 허가 임상에 대한 노련한 경험을 가진 전문가들로 SAB을 구성해 사업 수준을 한 층 더 업그레이드할 것”이라고 말했다.

NT-I7은 암세포 및 감염 세포를 제거하는 T 세포 증폭을 유도하는 물질로 현재 미충족 수요가 높은 난치암을 포함해 고형암, 혈액암, 뇌암 등 다양한 적응증 대상 임상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영상] ‘尹 비속어’ 영상 틀자니까 ‘음성’은 안된다는 윤재옥 외통위원장
  • [영상] ‘외교 참사’ 선 그은 박진 “韓 외교, 올바른 방향 가고 있다”
  • [영상] ‘文 조사’에 말아낀 윤 대통령 “언급 적절치 않아”
  • [이슈크래커] 미국 인플루언서들도 뒷광고 논란…차원이 다른 벌금 폭탄
  • [이슈크래커] 북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일본이 화들짝 놀란 이유
  • [이슈 크래커] 호출료 올리고 파트타임제 도입...심야 택시전쟁 해소될까
  • 기관실엔 김건희·칼 든 검사…만화축제 금상 받은 윤석열 풍자화
  • "집ㆍ자녀 원했을 뿐인데...실직 후 투잡 뛰며 '나'마저 잃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0.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62,000
    • +2.83%
    • 이더리움
    • 1,941,000
    • +1.94%
    • 비트코인 캐시
    • 173,200
    • +3.65%
    • 리플
    • 683
    • +2.14%
    • 위믹스
    • 2,653
    • +3.47%
    • 에이다
    • 621.9
    • +0.99%
    • 이오스
    • 1,716
    • +0.76%
    • 트론
    • 88.85
    • +0.47%
    • 스텔라루멘
    • 169.6
    • +0.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50
    • +0.29%
    • 체인링크
    • 11,020
    • +5.35%
    • 샌드박스
    • 1,212
    • +1.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