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각지 약학대학생 25명,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견학

입력 2022-07-07 18:24
K제약바이오 경쟁력 확인, 오픈이노베이션 가치 조명

(사진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사진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은 지난 6일 한국약학대학생연합(KNAPS)과 세계약대생연합(IPSF) 소속 약학대학생들이 교환학생 교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서울 방배동에 위치한 협회를 방문했다고 7일 밝혔다.

북미·유럽·아시아권 등 세계 각지의 약학대학생들이 K-제약바이오의 현주소와 경쟁력을 확인하기 위해 제약바이오협회를 찾은 것이다. KNAPS는 2007년 설립한 비영리단체로 전국 37개 약학대학의 재학생들과 약사들로 구성됐다. IPSF는 1949년 영국 런던서 출범한 비영리단체로 90여개 회원국 내 약학대학생 등이 활동하고 있다. 작년에는 KNAPS 주최로 대한민국에서 제66회 IPSF 세계총회(World Congress)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도 했다.

이날 협회를 방문한 대학생들은 KNAPS 소속 14명, IPSF 소속 9명 등과 행사를 취재하러 온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청년기자단 소속 2명 등 총 25명이다. IPSF 소속은 슬로바키아, 캐나다, 인도네시아, 대만, 프랑스 등 여러 국가의 약학대학생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협회를 둘러 본 후 한국제약바이오산업 홍보영상을 시청했다. 이어 협회 관계자들이 나와 국내 제약바이오산업과 협회의 업무, 협회 및 산업계의 오픈 이노베이션에 대해 차례대로 소개했다.

▲6일 서울 서초구 제약회관에서 한국약학대학생연합(KNAPS)과 세계약대생연합(IPSF) 소속 약학대학생들이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과 대담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6일 서울 서초구 제약회관에서 한국약학대학생연합(KNAPS)과 세계약대생연합(IPSF) 소속 약학대학생들이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과 대담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어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과의 대담을 진행했다.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질의응답도 이어졌다. 원 회장은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의 경쟁력, 도전과제 등에 대해 설명하고, 감염병 대응과 건강관리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약학대학생들이 제약바이오산업과 함께 나아갈 방향 등에 대해 조언했다.

원 회장은 “제약바이오산업은 코로나19 국면에서도 지속적인 성장과 일자리 창출이 이뤄지고 있는 대표적인 미래 먹거리 산업”이라며 “약학대학생들이 앞으로도 각자의 역량을 바탕으로 제약바이오산업을 비롯한 보건의료 영역에서 다양하게 활약하며 국민 건강과 국가 경제의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회를 방문한 IPSF 소속 약학대학생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방문을 통해 한국의 제약바이오산업 경쟁력을 확인하고 협회의 다양한 역할들을 알 수 있었다”며 “국제사회에서 K-바이오의 앞으로 성과가 기대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한국에만 있는 ‘Banjiha(반지하)’?…진짜 없어질 수 있을까
  • 尹대통령 “추석 전 수해복구 완료하라”… ‘비상경제민생대책’ 재정·세제·금융 총망라
  • 영월 문개실마을 3일째 고립…폭우 때마다 반복
  • “보라를 보라”…美 뉴욕 타임스퀘어 물들인 ‘플립4 X BTS’
  •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 중부 집중호우로 19명 사망·실종…이재민 1200명 발생
  • 손흥민, 첼시 상대로 첫 골 사냥 나선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084,000
    • +1.69%
    • 이더리움
    • 2,496,000
    • +3.1%
    • 비트코인 캐시
    • 190,600
    • +1.87%
    • 리플
    • 501.8
    • +0.46%
    • 위믹스
    • 3,681
    • +0.66%
    • 에이다
    • 707
    • +0.28%
    • 이오스
    • 1,735
    • +4.33%
    • 트론
    • 93.59
    • +1%
    • 스텔라루멘
    • 166.4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150
    • +1.59%
    • 체인링크
    • 11,800
    • -3.36%
    • 샌드박스
    • 1,754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