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멕시코 외무장관 만나 부산엑스포 유치 호소

입력 2022-07-07 09:34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 오른쪽)이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장관(사진 왼쪽)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SK)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 오른쪽)이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장관(사진 왼쪽)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SK)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멕시코 외무장관을 만나 한국과 멕시코 간 경제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2030 부산엑스포’가 멕시코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유치 지원을 당부했다.

7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전날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Marcelo Ebrard) 멕시코 외무장관을 만나 SK의 4대 핵심 사업군인 △그린 비즈니스(배터리 등) △바이오 △디지털 △반도체 및 첨단소재 등의 기술력을 소개하며 멕시코와의 세부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구체적으로 최 회장은 “SK온이 북미 지역에서 전기차 배터리 생산시설을 이미 갖췄고, 미국 자동차 회사와 협력해 생산시설을 추가로 짓는 등 안정적인 배터리 공급망을 갖추고 있다”면서 멕시코와의 배터리 협력 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최 회장과 함께 자리한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정식 승인을 받은 이후 세계 백신 공유 프로그램인 코백스를 통해 백신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소개한 뒤 “바이오 인프라 구축과 백신 기술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는 만큼 멕시코가 관심을 가질 경우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에브라르도 장관은 “현재 멕시코에서도 전기차 수요가 늘고 있고 전기차 배터리 원료인 리튬을 개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자원과 제조경쟁력을 가진 멕시코와 한국이 상호 윈윈하는 방안을 찾아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멕시코 역시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백신 제조 인프라와 기술력을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자”고 화답했다.

부산엑스포 유치 민간위원장을 맡은 최 회장은 부산엑스포의 경쟁력을 설명한 뒤 한국이 엑스포를 유치할 경우 멕시코 발전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지원을 호소했다.

최 회장은 “SK그룹 회장,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부산엑스포 유치 민간위원장 등 3개의 모자를 쓰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한 뒤 “기후위기 등 세계가 맞닥뜨린 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플랫폼이 되도록 부산엑스포를 기획 중이며 엑스포를 계기로 양국이 장기간 우호적 관계를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후보지 선정까지 1년의 시간이 남았는데 전략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판단해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SK그룹은 최 회장이 부산엑스포 유치지원 민간위원장을 맡은 직후인 지난달 조대식 SUPEX추구협의회 의장과 부회장 등 최고경영진이 참여한 ‘WE(World Expo) TF’를 발족해 유치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법무부 ‘광복절 특사’ 1693명 발표…이재용 복권ㆍ이명박 제외
  • ‘헤어질 결심’ 칸 이어 아카데미도 잡을까…한국 출품작 선정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뉴욕증시, 전날 급등 후 ‘숨고르기’…나스닥 0.58%↓
  • 현대차그룹, 미국에 로봇AI연구소 신설…글로벌SW센터 설립도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895,000
    • -1.2%
    • 이더리움
    • 2,512,000
    • +1.17%
    • 비트코인 캐시
    • 188,800
    • -0.21%
    • 리플
    • 500.1
    • -0.54%
    • 위믹스
    • 3,624
    • -1.25%
    • 에이다
    • 709.9
    • -0.38%
    • 이오스
    • 1,735
    • +0.7%
    • 트론
    • 93.66
    • -0.09%
    • 스텔라루멘
    • 167.3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550
    • +1.46%
    • 체인링크
    • 12,050
    • +1.77%
    • 샌드박스
    • 1,751
    • -0.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