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루브리컨츠, 폐윤활유로 저탄소 윤활기유로 만든다

입력 2022-07-06 09:3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SK루브리컨츠가 폐윤활유를 재활용해 윤활유의 원료인 저탄소 윤활기유를 생산하는 사업을 본격화한다.

SK루브리컨츠는 산업통상자원부와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엘타워 그레이스홀에서 ‘폐윤활유 재생ㆍ원료화 신사업’과 관련된 다자간 업무협약 체결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김원기 SK루브리컨츠 부사장,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국장, 김택훈 클린코리아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화력발전소와 보일러 등에 저가 연료유로 사용되던 폐윤활유를 수거해 1, 2차 정제를 거쳐 윤활기유 원료물질을 제조하고, 이를 저탄소 윤활기유 제품으로 생산해 시장에 공급하기로 했다. 폐윤활유를 재활용해 재생산한 윤활기유는 단순 소각 대비 탄소배출과 대기오염물질 방출을 현저히 줄일 수 있다.

구체적으로 클린코리아, 덕은인터라인, 대림, 세방정유 등 폐윤활유 수거ㆍ정제기업이 폐윤활유를 수거해 1차ㆍ2차 정제를 마치면, SK루브리컨츠는 이를 공급받아 저탄소 윤활기유를 생산ㆍ판매한다. 이 과정에서 산업부는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폐윤활유를 활용한 윤활기유 제품의 시장 출시를 지원한다.

SK루브리컨츠는 이 같은 폐윤활유 업사이클링을 통해 소각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폐윤활유 수거ㆍ정제 중소기업과 협업해 자원 순환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클라인 리포트에 따르면, 2020년 기준 국내 폐윤활유는 연간 48만7000킬로리터(㎘)가 발생하며, 이중 35만㎘가 난방용이나 발전소 연료유로 사용된다. 폐윤활유를 연료유로 연소 시 대기오염을 유발하는 만큼 이를 고급 윤활기유로 재생산하면 탄소배출 감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김원기 SK루브리컨츠 부사장은 “산업부와의 긴밀한 협력 및 중소기업에 대한 폐윤활유 정제 기술 지원 등을 통해 이번 업무협약이 민관 협력 기반의 국내 대표 순환경제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조규성, 생각 좀 하고 살아" 악플 세례…김건희 여사와 찍은 사진 불똥
  • '카타르 스타' 조규성, '유퀴즈' 출연 확정…유재석 만난다 "녹화는 아직"
  • ‘英 인간 문어’가 예측한 4강은 …“모로코 또 기적”
  • 이범수, 갑질·학생차별 의혹에…신한대 총장 “전수조사”
  • 이승기, 정신과 상담 고백 재조명…변호사 “후크 대표, 사기죄 성립 여지 있어”
  • 폭락하는 위믹스 시세…위메이드 "130억 원 어치 사들여 소각"
  • 시민단체 “수능 수학 킬러문항, 교육과정 벗어났다”…평가원 “문제 없어”
  • 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 종료에 14일 총파업 철회
  • 오늘의 상승종목

  • 12.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19,000
    • -0.07%
    • 이더리움
    • 1,683,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146,400
    • -1.28%
    • 리플
    • 517.2
    • -0.79%
    • 솔라나
    • 18,110
    • -0.11%
    • 에이다
    • 414.6
    • -0.5%
    • 이오스
    • 1,374
    • +1.1%
    • 트론
    • 73.02
    • +1.33%
    • 스텔라루멘
    • 114
    • +0.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200
    • +0.17%
    • 체인링크
    • 9,115
    • -1.41%
    • 샌드박스
    • 772
    • -1.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