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부서관 부인 김건희 여사 '나토동행'...野 "비선 의혹 계속"

입력 2022-07-06 16:20

▲첫 해외 순방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 탑승 전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첫 해외 순방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 탑승 전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지난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스페인 방문 당시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배우자인 A씨가 동행한 사실이 확인되자 6일 여야는 공방전을 벌였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A씨는) 전체 일정을 기획하고 지원한 것으로, 김 여사를 수행하거나 김 여사 일정으로 간 것이 아니다”라며 논란을 일축했다. 민간인 신분으로 사실상 제2부속실 역할을 수행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다만, 대통령실 관계자는 “제2부속실은 이번 사안과는 무관한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대통령실과 외교부도 국제 행사를 기획하는데 공무원이 아닌 사람을 꼭 발탁해서 데려갔어야 하는 이유’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A씨가 대통령 부부와 오랜 인연이 있다”며 “행사 기획이라는 게 여러 분야가 있고 전문성도 있지만, 가장 중요한 건 대통령 부부의 의중도 잘 이해해야 최대한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비선’ 논란이 일자 여당은 엄호에 나섰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방탄소년단(BTS) ‘특별사절’에 빗댔다.

그는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우리도 대통령 행사 때 보면 유명한 가수, 문 전 대통령 때 보면 수시로 동원하지 않냐”며 “BTS를 수시로 해외 방문할 때마다 동원해서 같이 무슨 퍼포먼스도 벌이고 했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BTS는 문재인 정부 시절인 지난해 9월 대통령 특별사절단(특사) 자격으로 문 전 대통령과 함께 미국 뉴욕 출장에 동행해 유엔 총회 회의에 참석한 바 있다.

야당은 ‘궁색한 변명’라고 비판했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권 원내대표의 발언을 언급하며 “전 정부 탓, 시치미 떼기, 우겨대기가 국민의힘의 주특기인 거냐. 적당히 우길 걸 우기시라”고 응수했다.

조오섭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애초에 대통령 순방행사를 지원할 전문 인력이 없어 사적 인연으로 사람을 썼다는 말은 궁색한 변명”이라며 “김건희 여사 봉하마을 참배 사적 지인 동행에 이어 나토 순방 민간인 동행까지 지속되는 비선 의혹”이라고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뉴욕증시, 전날 급등 후 ‘숨고르기’…나스닥 0.58%↓
  • 尹대통령 "민생·경제 회복에 중점"…8·15사면 '정치인 배제' 가능성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힘…정부, 수족관 돌고래 21마리 바다로 돌려보낸다
  • 서초구 맨홀 실종 남매 모두 숨진 채 발견
  • 비트코인 상승세 주춤…“강세 랠리 전 하락 가능”
  • 직원 해고 후 ‘눈물셀카’ 올린 사장·폭우 속 ‘극단 선택’ 막은 버스기사·바다서 나온 멧돼지
  • 이더리움, 머지 업그레이드 9월 15~20일 사이 될 듯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11:4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930,000
    • -0.74%
    • 이더리움
    • 2,530,000
    • +1.48%
    • 비트코인 캐시
    • 189,400
    • -0.37%
    • 리플
    • 500.4
    • -0.64%
    • 위믹스
    • 3,610
    • -1.69%
    • 에이다
    • 708.5
    • -0.94%
    • 이오스
    • 1,742
    • +1.34%
    • 트론
    • 93.74
    • -0.1%
    • 스텔라루멘
    • 166.5
    • +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150
    • +0.73%
    • 체인링크
    • 11,960
    • -0.91%
    • 샌드박스
    • 1,757
    • -2.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