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하루 60만 명 이용하는 지하도상가 '실내공기질' 관리 강화

입력 2022-07-04 11:15

▲강남역 지하도 상가.  (자료제공=서울시)
▲강남역 지하도 상가.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올해 10억 원을 투입해 공공 지하도 상가의 실내공기질 집중관리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이는 공공 지하도 상가 내에 공기질 자동측정기 설치를 늘리고 환기·공조설비를 고효율 장비로 교체해 더욱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취지다.

서울 시내 공공 지하도상가는 25곳 상가, 총 2788개 점포로 구성됐다. 특히 전체 상가에는 하루 60만 명이 통행하며 상인 등 약 2700명은 하루 평균 10시간 이상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공공 지하도 상가의 공기질 자동측정 지점이 기존 25군데 설치된 것에서 100군데로 늘리게 된다. 공기질을 자동으로 측정하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서울시설공단과 실내공기질을 공동으로 감시한다.

일부 노후화된 공기 조화설비의 송풍기·필터·가습장치를 고효율 장치로 교체해 환기 성능도 높인다. 또 먼지가 많이 발생하는 의료상가(영등포 로터리·고속터미널·종각 등)에는 공기청정기 헤파필터 교체주기를 단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자동측정기로 수집한 공기질 빅데이터를 분석해 시설개선 전·후의 실내공기질 향상 효과 등을 검증하고, 향후 지하도상가 구간별 맞춤형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번 실내공기질 관리 개선으로 총면적 156,934㎡에 달하는 공공 지하도 상가는 상인·이용객의 건강을 보호하는 동시에 기습폭우와 폭염에 긴급하게 대피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예상된다.

하동준 대기정책과장은 “자동측정기 설치 확대 등 실시간으로 관리가 가능해진 만큼 촘촘한 모니터링으로 건강하고 쾌적한 환경 조성에 힘쓰겠다”며 “지하 공간의 공기질 개선을 위해 서울시설공단과도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30,000
    • +0.68%
    • 이더리움
    • 2,367,000
    • +3.18%
    • 비트코인 캐시
    • 189,800
    • -0.26%
    • 리플
    • 500.1
    • +0.14%
    • 위믹스
    • 3,717
    • +3.05%
    • 에이다
    • 708.9
    • -1.06%
    • 이오스
    • 1,666
    • -0.42%
    • 트론
    • 93.5
    • +0.51%
    • 스텔라루멘
    • 169.3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700
    • -0.12%
    • 체인링크
    • 11,410
    • +1.88%
    • 샌드박스
    • 1,815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