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는 서울광장’ 두 달간 시민 4만5000명 찾았다

입력 2022-07-04 11:15

4월 23일 개장 이후 상반기 행사 마무리
7일 ‘참신한 북콘서트’ 후 9월 재개 예정

▲시민들이 책 읽는 서울광장을 즐기고 있다. (자료제공=서울시)
▲시민들이 책 읽는 서울광장을 즐기고 있다.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청 앞 잔디밭에 조성된 ‘책 읽는 서울광장’에 개장 이후 두 달 동안 4만5000명의 시민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책 읽는 서울광장은 이달 7일 이후로 상반기 행사를 마무리한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4월 23일 개장한 '책 읽는 서울광장'은 총 19차례 행사에 시민 약 4만5000명이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책 읽는 서울광장’은 국내 최초의 야외 열린 도서관으로 서울광장을 서울도서관과 연계해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책과 쉼, 문화를 누릴 수 있는 공간이다.

행사에 참여한 시민 600명 대상으로 진행한 만족도 조사에서 96%의 시민이 ‘만족한다’고 답했다. 또 재방문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94%의 시민이 ‘그렇다’고 답했다.

책 읽는 서울광장은 책 이외에도 공연, 전시를 한 자리에서 누릴 수 있게 행사를 꾸린 바 있다. 상반기 행사 기간에는 △공연 84회(거리공연 57회, 북토크 15회, 동화구연 12회) △전시 330점(회화·사진 320점, 조각 10점) 등을 함께 운영했다.

특히 상반기 행사 동안 도서 분실률은 1.7%(회당 2.7권), 비품 분실률 0%, 쓰레기 배출률 0%를 기록해 성숙한 시민의식이 돋보였다.

7일 ‘참신한 북콘서트’로 상반기 마무리…9월 확대해 재개

▲책 읽는 서울광장 상반기 주요 성과. (자료제공=서울시)
▲책 읽는 서울광장 상반기 주요 성과. (자료제공=서울시)

이달 7일에는 책 읽는 서울광장의 상반기 행사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기념하는 ‘참신한 북콘서트’가 오후 2시부터 9시까지 개최된다.

책 읽는 서울광장은 7~8월은 잠시 쉬어가고, 9월 2일 하반기 첫 행사를 재개할 예정이다.

특히 하반기에는 ‘책 읽는 서울광장’의 운영 면적을 기존 서울광장 2분의 1에서 전체로 확대한다. 비치 도서도 3000권에서 5000권으로 늘어난다. 시민들은 더 넓어진 공간에서 편안하고 넉넉하게 빈백, 매트, 파라솔을 활용해 책을 읽을 수 있다.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서울시는 앞으로도 시민들이 일상 속 가까운 공간에서 모두가 문화예술을 누릴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펼칠 계획”이라며 “하반기 ‘책 읽는 서울광장’은 보다 더 풍성하고 알찬 프로그램을 준비해 시민 여러분들을 다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599,000
    • +1.89%
    • 이더리움
    • 2,643,000
    • +4.38%
    • 비트코인 캐시
    • 191,900
    • +2.13%
    • 리플
    • 506.2
    • +1.71%
    • 위믹스
    • 3,631
    • +0.17%
    • 에이다
    • 742.4
    • +4.84%
    • 이오스
    • 1,790
    • +3.53%
    • 트론
    • 93.03
    • -0.09%
    • 스텔라루멘
    • 168.9
    • +1.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850
    • +1.98%
    • 체인링크
    • 12,200
    • -0.81%
    • 샌드박스
    • 1,782
    • +1.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