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당정대’ 이어 '대'도 뺀 '당정'으로…尹대통령 뜻 반영

입력 2022-07-03 14:37

국민의힘·총리실 "당정이라 써달라" 공지
"정부·대통령실 구분 말라" 尹대통령 의중 반영된 듯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달 15일 국회에서 열린 제3차 당·정 협의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달 15일 국회에서 열린 제3차 당·정 협의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6일 열리는 윤석열 정부 첫 고위 당정 협의회를 앞두고 국민의힘과 국무총리실은 "회의 이름에 '당정대'라는 표현 대신 '당정'이라는 표현을 써 달라"고 공지했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지난달 30일 출입기자단에 단체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일부 보도에서 ‘당정대’ 용어를 쓰는데, 올바른 용어는 ‘당정대’가 아닌 ‘당정’ 협의회이므로 용어 사용에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총리실도 1일 한덕수 국무총리의 이번주 '고위 당정협의회' 일정을 알리면서 "'당정'으로 사용해주시기 바란다. (당정대×)"고 했다.

이번 정부 들어 당·정부·대통령실을 모두 가리켜 생겨난 '당정대'라는 약칭에서 대통령실을 뜻하는 '대'를 빼 달라는 것이다. 이는 '정부와 대통령실을 구분하거나 나아가 대통령실이 정부 위에 군림하는 모양새를 취해선 안된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 정권에서도 청와대의 '청'을 넣어 '당정청'이라 썼다.

6일 회의에 대통령실에선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진복 정무수석 등이 참석한다. 그럼에도 정부·대통령실을 ‘정·대’로 별도 표기하는 대신 한 데 묶어 ‘정’으로 표현하기로 한 것이다. 윤석열 정부 들어 청와대를 떠나 용산에 대통령실이 마련되자 '당정청'이 아닌 '당정대'라는 용어를 임의적으로 썼다.

협의회 이름에서 '대'자를 빼기로 한 데에는 윤 대통령의 생각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간간이 "대통령이 곧 행정부 수반인 만큼 정부와 대통령실을 나누는 것은 맞지 않다. 대통령실 관계자가 장관을 좌지우지하는 것은 잘못됐다"라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 명칭 관련 정부 규정에도 '당정 협의회'가 적절하다고 나와 있다. 국무총리 훈령 제703조에 따르면 국무총리와 여당 대표가 공동으로 주재하는 협의회는 '고위 당정협의회'라고 명시가 돼 있다. 그동안 이같은 규정과 달리 '당정청 협의회', '당정청 회의' 등으로 사용됐던 것이다. 또 대통령비서실 관계자의 경우 기본적인 참석 대상이 아니라 '국무총리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참석하게 할 수 있다'고 돼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59,000
    • +0.22%
    • 이더리움
    • 2,646,000
    • +0.19%
    • 비트코인 캐시
    • 190,800
    • -0.52%
    • 리플
    • 508.9
    • +0.35%
    • 위믹스
    • 3,627
    • -0.19%
    • 에이다
    • 767.9
    • +2.78%
    • 이오스
    • 1,780
    • -0.78%
    • 트론
    • 94.94
    • +1.95%
    • 스텔라루멘
    • 169.8
    • +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000
    • -1.23%
    • 체인링크
    • 11,940
    • -2.29%
    • 샌드박스
    • 1,814
    • +1.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