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6000만원대 명품 추정 목걸이 착용 눈길

입력 2022-07-01 17:13

▲김건희 여사(사진 왼쪽)와 프랑스 명품 브랜드의 목걸이 착용 사진(대통령실, 반 클리프 앤 아펠 웹사이트)
▲김건희 여사(사진 왼쪽)와 프랑스 명품 브랜드의 목걸이 착용 사진(대통령실, 반 클리프 앤 아펠 웹사이트)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명품 브랜드로 추정되는 목걸이를 착용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1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건희 여사는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한 호텔에서 열린 스페인 동포 초청 만찬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김 여사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반 클리프 앤 아펠’의 펜던트(목걸이 일종) 제품과 흡사한 제품을 착용하고 나타났다.

‘스노우플레이크 펜던트’라는 이름의 이 목걸이는 눈꽃 결정 형태에 착안해 디자인된 제품으로 가격은 6200만 원이다. 재료 보석으로 백금과 다이아몬드가 사용된 고가 제품으로 디자인이 비슷한 라지 모델의 경우 1억600만 원이다.

제품 형태를 봐선 스몰 모델로 추정된다.

윤 대통령의 취임 이후 김 여사의 패션은 날로 주목받고 있다. ‘김건희 치마’나 ‘김건희 슬리퍼’ 등 착용한 의상들이 인기 아이템이 되기도 했다.

이번 스페인 일정에서도 김 여사는 공식 일정을 소화하는 동안 태극기 배지를 옷깃에 달고 다니기도 했다.

김 여사의 패션 감각은 야권의 인정을 받기도 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김 여사의 의상에 대해 “늘 주장한 게 영부인의 패션은 국격인데, 멋지더라”고 평가했다. 또 “100점 만점에 90점”이라며 “세계 정상의 부인들이 얼마나 옷을 잘 입고 멋있는가. 거기서 우리 영부인이 꿀리면 우리 기분이 어떻겠나”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42,000
    • -1.5%
    • 이더리움
    • 2,482,000
    • -1.66%
    • 비트코인 캐시
    • 182,000
    • -0.82%
    • 리플
    • 504.3
    • +0.54%
    • 위믹스
    • 3,447
    • -3.09%
    • 에이다
    • 726.5
    • -3.24%
    • 이오스
    • 2,095
    • +17.56%
    • 트론
    • 92.8
    • -0.92%
    • 스텔라루멘
    • 162.6
    • -0.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650
    • -0.67%
    • 체인링크
    • 10,960
    • -3.78%
    • 샌드박스
    • 1,660
    • -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