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주간 시황] 전국 아파트값 3주째 하락…서울은 보합 전환

입력 2022-07-02 07:00

▲지역별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자료제공=KB부동산)
▲지역별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자료제공=KB부동산)
금리 인상으로 매수세가 위축되면서 전국 아파트값이 3주 연속 내림세를 이어가고 있다.

30일 KB부동산 주간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이번 주(지난달 27일) 전국 아파트값은 0.01% 내려 3주 연속 내림세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전주 대비 보합을 나타냈다. 용산구(0.16%), 종로구(0.13%), 강남구(0.09%), 광진구(0.08%), 서초구(0.07%)가 상승했다. 동대문구(-0.15%), 송파구(-0.06%), 성북구(-0.06%), 관악구(-0.04%)는 하락했다.

경기는 전주 대비 -0.02%를 기록하며 하락했다. 이천(0.23%), 광주(0.12%), 안성(0.1%), 파주(0.08%), 평택(0.07%), 성남 분당구(0.03%), 부천(0.01%), 안양 만안구(0.01%) 등이 올랐고 수원 장안구(-0.14%), 성남 수정구(-0.14%), 수원 영통구(-0.12%), 화성(-0.12%), 안양 동안구(-0.08%), 양주(-0.07%), 김포(-0.07%), 고양 덕양구(-0.05%)는 떨어졌다.

인천은 중구(-0.02%), 서구(-0.02%), 계양구(-0.02%), 미추홀구(-0.02%), 부평구(-0.03%) 모두 하락했다.

5개 광역시(-0.04%)도 하락했다. 광역시 이외의 기타 지방 매매가격은 전주 대비 0.06%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강원(0.21%), 전북(0.16%), 경북(0.07%), 충북(0.04%), 충남(0.03%), 경남(0.02%), 전남(0.01%), 세종(-0.03%)이 각각 등락을 보였다.

김효선 NH농협은행 부동산 수석위원은 “고점 부담과 거시경제의 악화 등이 맞물리면서 매수세가 위축되고 있다”며 “규제 완화의 초점이 생애 최초 주택 구매자에 한정돼 올해 거래량은 예년보다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361,000
    • -2.31%
    • 이더리움
    • 2,560,000
    • -4.23%
    • 비트코인 캐시
    • 183,400
    • -6.05%
    • 리플
    • 499
    • -2.99%
    • 위믹스
    • 3,586
    • -1.65%
    • 에이다
    • 742.3
    • -4.97%
    • 이오스
    • 1,720
    • -5.91%
    • 트론
    • 92.8
    • -1.15%
    • 스텔라루멘
    • 166.9
    • -2.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850
    • -2.41%
    • 체인링크
    • 11,580
    • -6.31%
    • 샌드박스
    • 1,773
    • -3.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