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양된 조유나양 가족 차량 '주차 모드'…경찰 "정밀 감정으로 사고 고의성 수사"

입력 2022-06-29 17:05

▲조유나양과 부모가 탑승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승용차량이 한달여만에 바다에서 발견돼 인양된 가운데 29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으로 옮겨지고 있다.(뉴시스)
▲조유나양과 부모가 탑승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승용차량이 한달여만에 바다에서 발견돼 인양된 가운데 29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으로 옮겨지고 있다.(뉴시스)

경찰이 실종됐던 조유나(10)양과 부모가 탔던 차량을 바다에서 인양해 3명이 숨진 것을 확인하고 사인 규명과 함께 해상 추락 사고 원인을 밝히는 수사에 나섰다. 차량 변속 기어 장치가 주차 모드(P)에 놓여 있던 점 등을 토대로 교통사고·범죄 연루·극단적인 선택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수사할 방침이다.

광주경찰청은 29일 오후 1시 20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주변 앞바다에서 꺼낸 아버지 조모(36)씨의 은색 아우디 차 안에 3명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일가족 실종 한 달 만이다.

운전석에는 성인 남성이, 뒷좌석엔 성인 여성과 어린이가 숨져 있었다. 이들의 옷차림·신발 착용 상태는 조양 일가족이 지난달 30일 묵었던 완도 신지면 펜션을 빠져나갈 당시 폐쇄회로(CC)TV 영상에 찍힌 모습과 유사하다. 시신에 외상은 없다.

경찰은 숨진 3명이 조양 일가족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유전자 정보(DNA)로 신원 확인에 나섰다. 이후 부검을 통해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경찰은 일단 일가족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사고 원인 규명에 나서고 있다.

조씨 부부가 실종 직전까지 수면제·극단적 선택 방법·가상 자산(루나 코인) 등을 인터넷에 검색한 점, 채무가 1억여 원에 달한 점 등을 고려해서다.

특히 조씨가 ‘완도 방파제 수심, 방파제 차량 추락, 익사 고통, 물때표, 카드 연체 방문’ 등을 인터넷에 검색했던 정황을 확인했고 실종 직전 송곡항 주변 방파제로 차를 몬 CCTV영상 내용도 있어 이런 심증에 더욱 힘을 실어주고 있다.

일주일가량 주로 펜션 방에만 머물다 퇴실할 때 조양을 업고 나왔고 당시 조양이 축 늘어져 있던 점, 조씨가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손실을 봤다는 주변인 진술 등도 극단적인 선택 가능성을 추론할 수 있는 정황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다만 경찰은 차량 변속 기어 장치가 주차 모드(P)에 놓여 있었던 점 등을 토대로 차량 정밀 감정을 의뢰해 고장·단순 교통사고, 사고 고의성 여부 등도 살필 계획이다.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에서 저장장치(SD메모리카드)를 확보, 영상 복원 등을 통해 사건을 재구성할 계획이다. 그동안 조양 가족의 행방·차량 동선과 통신·금융 내역도 비교·분석해 사건·사고 연루 또는 범죄 연관성을 규명할 방침이다.

한편 조양 부모는 지난달 17일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조양과 함께 제주도로 교외 체험학습을 떠나겠다는 신청서를 냈다. 이 가족이 신청한 기간은 5월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였다. 조양 부모는 체험학습 신청 당일 아이가 아파서 결석한다고 학교에 알린 뒤 제주가 아닌 완도의 한 펜션 숙박을 예약했다.

조양 가족은 지난달 25일부터 펜션에 숙박했으며 지난달 30일 밤 어머니가 딸을 등에 업고 펜션을 나가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담겼다. 이어 31일 오전 1시를 전후해 20분 간격으로 조양과 조양 어머니의 휴대전화 전원이 각각 꺼졌고 오전 4시께 송곡항 인근에서 조양 아버지의 휴대전화도 꺼졌다.

학교 측은 체험학습 기간이 끝난 16일 이후에도 아이가 등교하지 않고 부모와도 연락이 닿지 않자 22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03,000
    • -0.94%
    • 이더리움
    • 2,578,000
    • -2.86%
    • 비트코인 캐시
    • 185,000
    • -4.34%
    • 리플
    • 501.1
    • -2.41%
    • 위믹스
    • 3,599
    • -1.37%
    • 에이다
    • 745.3
    • -4.63%
    • 이오스
    • 1,729
    • -5.05%
    • 트론
    • 93.2
    • -0.67%
    • 스텔라루멘
    • 166.9
    • -2.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250
    • -1.71%
    • 체인링크
    • 11,530
    • -6.64%
    • 샌드박스
    • 1,784
    • -3.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