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中企 온라인시장 진출 지원…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협약

입력 2022-06-27 09:54
‘혁신 중소기업 발굴 및 성장 지원’, 성장 발판 마련 제공

▲지난 24일 장윤석 티몬 대표(오른쪽)와 강병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티몬)
▲지난 24일 장윤석 티몬 대표(오른쪽)와 강병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티몬)

티몬이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혁신 중소기업 발굴 및 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우수한 기술을 가졌음에도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것이 목표다.

지난 24일 티몬 서울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장윤석 티몬 대표와 강병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 사는 기술성과 사업성이 우수한 중소기업들을 발굴하고 제품 판로 확대와 마케팅 활동을 지원하는데 뜻을 모았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연구개발특구의 육성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설립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준정부기관으로서 연구개발특구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육성을 통한 국가기술의 혁신 및 국민경제 발전을 목적으로 하는 기술사업화 전문기관이다. 이번 티몬과의 업무 협약도 디지털화가 가속화되는 현 트렌드에 발맞춰 기업들에 새로운 성장의 발판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티몬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에 등록된 8449개(자료=특구통계) 기업들 가운데 온라인 판매에 적합한 B2C 기술 기업들을 선정해 디지털 판로 개척을 돕는다. 먼저 온라인 진출을 위한 컨설팅에서부터 △특화 상품 개발 △상세페이지 제작 △마케팅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들을 제공한다.

또한 시장 안착을 돕는 실질 정책도 펼친다. 전문 기획전 운영은 물론 티비온(TVON)과 연계해 라이브커머스도 적극 진행하며 중소기업들의 소비자 접점을 확대한다. 여기에 상품 종류에 따라 자체적으로 규정한 최소 수수료를 적용함으로써 중소기업들의 부담 경감에도 힘쓴다는 계획이다.

강병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은 “우수한 기술 역량을 갖춘 중소기업들이 디지털 판로를 개척하고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상생 생태계 조성을 위해 힘쓰겠다”며 “티몬과 긴밀히 협력해 상생 발전을 위한 활동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윤석 티몬 대표는 “티몬이 보유한 온라인 마케팅 노하우와 플랫폼 경쟁력을 바탕으로 상생이라는 키워드를 통해 중소기업과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중소기업들의 온라인 진출을 지원하는 핵심 파트너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김포·파주 호우주의보…20일 새벽까지 최대 70㎜
  • ‘7년째 연인’ 홍상수·김민희, 장난스러운 애정 행각 포착
  • 진성준 “권력서열 1위가 김건희, 2위 한동훈이란 말 있어”
  • ‘부정행위’ 윤이나, KGA 3년 출전정지…KLPGA도 중징계 예상
  • 생선 주둥이에 면봉 ‘쑤~욱’…해산물도 코로나 검사하는 中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73,000
    • -6.79%
    • 이더리움
    • 2,336,000
    • -6.97%
    • 비트코인 캐시
    • 164,600
    • -9.21%
    • 리플
    • 462.2
    • -8.84%
    • 위믹스
    • 3,138
    • -10.21%
    • 에이다
    • 641.5
    • -11.51%
    • 이오스
    • 1,801
    • -6.59%
    • 트론
    • 89.63
    • -2.39%
    • 스텔라루멘
    • 149.1
    • -8.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000
    • -11.06%
    • 체인링크
    • 9,735
    • -11.1%
    • 샌드박스
    • 1,465
    • -11.48%
* 24시간 변동률 기준